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도체 등 5대 ‘첨단산업 부트캠프’ 대학 32개교 선정한다

공유
0

반도체 등 5대 ‘첨단산업 부트캠프’ 대학 32개교 선정한다

‘이차전지·디스플레이·바이오·항공우주’ 추가
교육부, 선정 대학에 5년간 매년 15억씩 지원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반도체 실험실에서 연구원들이 실험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반도체 실험실에서 연구원들이 실험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학과 기업이 협업하는 첨단산업분야 단기 집중교육 프로그램 지원분야가 지난해 반도체에서 올해 이차전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바이오, 항공·우주산업 등으로 대폭 확대된다. 참여 대학 수도 10개대에서 42개대로 늘어난다.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024년 첨단산업 인재양성 부트캠프 사업' 신규 참여대학을 공모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학과 기업이 협업해 첨단산업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에게 1년 이내 단기 집중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제공한다. 인문·사회계열 등 첨단산업과 관련 없는 학생들도 단기 집중교육을 받고 첨단분야 실무 인재로 키우는 것이 목표다.

지난해에는 이 사업으로 반도체 분야에서 10개 대학이 161개 기업과 협업해 1255명의 인재를 양성했다.

올해는 지원 분야를 국가 첨단전략산업으로 지정된 △이차전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바이오 △항공·우주산업 등 5개 분야로 확대하고, 반도체 17개대, 이차전지·차세대디스플레이·바이오 각각 4개대, 항공우주 3개대 총 32개대를 신규 선정한다.

대학뿐 아니라 전문대학도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대학·전문대학은 연평균 15억원 내외의 예산을 5년간 지원받아 기업과 함께 단기 집중교육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운영한다.

이와 함께 기업, 공공연구실, 지자체 시설 등 대학 안팎의 자원을 활용하거나, 탄력적인 학사운영(집중이수제, 거꾸로 수업 등) 방안을 마련해 대학별 인재를 100~300명 규모로 양성한다.

교육부는 대학이 기업과 긴밀히 협업할 수 있도록 다수의 기업을 회원사로 보유한 산업별 협회·단체를 협업기관으로 지정하고 기업 섭외, 몰입형 교육과정 위탁 운영, 온라인 교육 콘텐츠 제공 등 사업 준비 단계에서 운영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별 협업기관으로는 △반도체: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차전지: 한국배터리산업협회 △디스플레이: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바이오: 한국바이오산업협회 △항공·우주: 항공우주산학융합원 등이다.

참여 신청은 다음 달 17일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과제관리시스템에서 하면 된다. 6월 중 참여대학을 선정하면 각 대학은 여름 계절학기부터 단기 집중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기획관은 “첨단산업 인재양성 부트캠프 사업을 통해 대학과 기업이 긴밀히 소통하고 실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sed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