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강화군, 고독사 사각지대 없는 행복한 강화 만든다

공유
0

강화군, 고독사 사각지대 없는 행복한 강화 만든다

고독사 위험군 중장년 1인 가구 실태조사 추진



강화군청 청사   이미지 확대보기
강화군청 청사

강화군이 고독사 예방을 위해 '2024년도 강화군 고독사 예방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중장년 1인 가구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고독사는 가족․친척 등 주변인과 단절된 채 생활하던 사람이 자살·병사 등으로 임종을 맞고 일정한 시간 후에 발견되는 죽음으로, 최근 1인 가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현재 강화군의 중장년 1인 가구는 5,070명(남성 2946명, 여성 2124명)으로, 군은 ‘중장년(50~64세) 1인 가구 실태조사’를 통해 2024년에는 통계적으로 고독사 위험이 더 큰 남성을 중심으로, 2025년에는 여성을 중심으로 전수조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오는 8월까지 읍·면별로 위기가구 발굴 지원단을 구성해 복지담당자와 각 가정을 방문하면서 실태 조사표를 활용한 조사도 진행한다.

전수조사에서 발굴된 고독사 위험군에는 필요한 공적 서비스 및 민간 서비스를 연결해 복지 사각지대가 없는 찾아가는 복지행정을 펼칠 예정이다.

윤도영 권한대행은 “최근 연령과 계층을 불문하고 고독사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며, “고독사 위험군과 취약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할 수 있는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강화군은 고독사 예방을 위해 △스마트 돌봄플러그 △AI 안부 확인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고독사 위험자 주거환경 개선 사업 △무연고 사망자 유품 정리 및 특수청소 서비스 제공 등도 시행 예정이다.


유영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6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