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국 파타야 한국인 관광객 살해' 피의자 검거…혐의 부인

공유
0

'태국 파타야 한국인 관광객 살해' 피의자 검거…혐의 부인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은 A씨가 2차 조사를 위해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은 A씨가 2차 조사를 위해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는 파타야에서 30대 관광객 한국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피의자 중 1명이 국내로 입국한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소재를 추적해오다 전날 오후 7시46분경 자신의 주거지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지난 9일 한국으로 들어온 A씨는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살인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제 공조를 통해 A 씨와 함께 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 한국인 두 명의 행방도 찾고 있다. 태국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공범들은 각각 미얀마와 캄보디아로 도주했다고 전했다.

앞서 태국 현지 매체는 태국 경찰이 11일(현지시각) 밤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한국인 남성 34살 B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태국 경찰은 지난달 30일 입국한 B 씨가 이달 2일 태국 후아이쾅 지역의 클럽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고 밝혔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