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성시의회, 튀르키예 악사라이시와 우호도시 협약

공유
0

화성시의회, 튀르키예 악사라이시와 우호도시 협약

화성시의회, 튀르키예 악사라이 시와 우호도시 MOU. 사진=화성시의회이미지 확대보기
화성시의회, 튀르키예 악사라이 시와 우호도시 MOU. 사진=화성시의회
화성시의회는 16일 시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튀르키예 악사라이 시장 및 관계자를 초청해 우호도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1월 악사라이 시를 방문해 상호 교류협력 및 우호관계 정립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시작되어, 2022년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른 의회 권한 확대 기조의 일환으로 시의회가 독자적으로 해외 교류 협력을 논의해 체결됐다.
양 도시는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양 지역 간 협력관계 강화 △공통의 지역 현안에 대하여 정보 공유를 통한 양 지역 발전 촉진 △양 지역 홍보를 위해 상호 대표 행사 및 축제에 대표단 초청ㆍ파견 △그 외 분야에도 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시의회 김경희 의장은 “오늘 협약을 계기로 더 자주 얼굴 보며 인사할 수 있는 희망찬 미래를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가 서로 상생ㆍ협력하는 우호도시로 함께 굳건히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악사라이 에브렌 딘체르 시장은 “작년 11월부터 시작된 양 도시 간의 우호ㆍ협력관계가 더 돈독해져서 기쁘다”며 “화성시 방문 기간동안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자국으로 돌아가 시민들에게도 공유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튀르키예 중부에 위치한 인구 25만의 악사라이 시는 과거 실크로드의 중요한 기착지였으며, 역사적으로 다양한 건축물을 보유하고 있는 등 관광, 문화적으로 중요한 도시이다.


이지은 이형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uk151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