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기 광주시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 사업성 충분"

공유
1

경기 광주시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 사업성 충분"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

경기광주시청사 전경이미지 확대보기
경기광주시청사 전경
경기도 광주시와 용인시가 추진하고 있는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에 대한 사전 타당성 분석 결과 비용대비편익(B/C)이 0.92로 사업성이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는 21일 방세환 광주시장 주재로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황준기 용인특례시 제2부시장 및 경기도 철도관계자, 양 도시 관계자, 용역사 등이 참석했다.

경강선 연장은 총 2조 3154억 원의 사업비가 예상되며, 경기광주역에서 경강선을 분기해 용인 에버랜드를 거쳐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이동·남사읍)과 반도체 특화 신도시(이동읍) 등이 들어서는 처인구 이동·남사읍까지 37.97㎞를 복선 철도로 잇는 사업이다.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은 지난 2019년 광주시와 용인시가 협의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건의해 추가 검토 사업으로 지정된 바 있으며 지난 2월에도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일반철도 신규사업에 경강선 연장계획을 반영해 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방세환 시장은 “광주·용인 150만 시민이 갈망하는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은 국가철도망의 균형적 배분과 광주역세권 및 반도체 산업의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서도 아주 중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하는 노선 비용대비편익(B/C) 기준은 '0.7' 이상부터 사업추진 적격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이지은 문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h69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