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춘선 서울시의원, ‘초기 난임부부 통합 건강관리 프로그램’ 출범식 참석

공유
0

박춘선 서울시의원, ‘초기 난임부부 통합 건강관리 프로그램’ 출범식 참석

박 위원장 "임신과 출산을 간절히 바라는 난임부부 위한 지원에 적극 나설 것"

박춘선 '서울특별시의회 저출생 인구절벽 대응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서울의료원 대강당에서 열린 '초기 난임부부 통합 건강관리프로그램' 사업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의회이미지 확대보기
박춘선 '서울특별시의회 저출생 인구절벽 대응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서울의료원 대강당에서 열린 '초기 난임부부 통합 건강관리프로그램' 사업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의회
‘난임’은 불가능이 아니라 천천히 오는 선물입니다. 난임 부부의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 서울특별시의회 저출생 인구절벽 대응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응원하겠습니다“

지난 18일 서울의료원 대강당에서 열린 ‘초기 난임부부 통합 건강관리프로그램’ 제1기 사업출범식에 참석한 박춘선 특위 위원장(국민의힘, 강동3)이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초기 난임부부 통합건강관리 프로그램’은 서울시가 올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난임부부 지원 사업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난임부부 총 100쌍을 대상으로, 초기 난임을 극복하고 임신 성공률을 높여주기 위한 시술․치료과정 교육, 식이․운동․마음 건강을 돕는 ‘초기 난임부부 건강관리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18일 출범식은 이중 제1기 사업대상자인 26쌍의 부부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출범식에서는 초기 난임부부 응원과 함께 8주간 진행될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서울의료원 연명진 가임센터장의 난임 시술과 극복에 대한 강의와 함께 난임 시술에 대해 전반적인 이해(난자․정자채취, 체외수정과정, 배아세포분열과정, 배아보관 등)를 돕기 위한 ‘서울의료원 가임센터’ 현장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박춘선 서울특별시의회 저출생 인구절벽 대응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출산 의지를 갖고 있는 난임부부들에 대한 지원이야말로 저출생 대응에서 바로 성과를 낼 수 있는 정책이다”라며 “초기 난임부부 지원을 통해 시술 횟수를 최소화해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또한 예비맘의 건강을 증진한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사업이다”면서 ‘초기 난임부부 통합건강관리 프로그램’ 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의미 있는 첫걸음이 시작되었으니 꼼꼼히 사업을 챙기고 추진해 지속적으로 난임극복을 위한 건강관리지원 프로그램이 진행될 수 있게 해 달라”고 강조하면서 “저출생 특위 위원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사업을 응원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노춘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vanish119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