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 취사·야영 금지 1년 연장

공유
0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 취사·야영 금지 1년 연장

안산시가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 내 취사·야영 행위 제한을 1년 연장한다. 사진=안산시이미지 확대보기
안산시가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 내 취사·야영 행위 제한을 1년 연장한다. 사진=안산시
안산시가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 내 취사·야영 행위 제한을 1년 연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처음 방아머리 해변의 관리를 위해 지난 4일부터 1년간 취사·야영 행위를 고시로 제한한 바 있다.
시와 경기도,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평택해양경찰서 등 관계기관은 행위 제한으로 인해 해변 상태가 깨끗해졌다고 판단, 협의를 거쳐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해양생태계법‘)’에 따라 행위 제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고시 적용 구역은 방아머리 해변 전 구역이며, 고시일로부터 1년간 취사 및 야영 행위를 제한한다. 다만, 방아머리 해변을 찾는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행위 제한 기간 내에 타프 및 파라솔은 허용한다.

아울러, 고시 이후 발생하는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해양생태계법에 따라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충식 해양수산과장은 “해마다 20만여 명이 방문하는 방아머리 해변이 경기도 최고의 해변으로 발돋움하고, 해양생태계 환경 보존 및 경관 보전을 위하여 이번 고시를 시행하게 됐다”라며 “시민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리며 쾌적하고 아름다운 방아머리 해변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