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둔촌 주민 300명, 모아타운 지지…강동구청 ‘관리지역 해제’ 검토 반대

공유
4

둔촌 주민 300명, 모아타운 지지…강동구청 ‘관리지역 해제’ 검토 반대

모아타운 사업, 주민 주도의 정비사업…각 지자체 주도적인 조력 부족

강동구청 앞, 둔촌동 모아타운 찬성자들의 집회 모습. 사진=집회 관계자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강동구청 앞, 둔촌동 모아타운 찬성자들의 집회 모습. 사진=집회 관계자 제공.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77-41번지일대에서 모아타운 사업을 찬성하는 주민 300여명이 둔촌동 모아타운 해제 반대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모아타운 사업 추진을 지지하며, 강동구청의 관리지역 해제 검토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9일 모아타운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28일 시위에 참석한 둔촌2동 모아타운 통합 추진 위원장과 주민들은 “일부 반대 민원으로 인해 관리지역 해제가 검토되고 있는 상황을 비판하며, 짧은 기간 내 조합설립을 완료하지 못한 것에 대해 해제를 검토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모아타운 사업은 주민 자치적으로 추진되는 정비사업으로, 각 지자체의 주도적인 조력이 부족한 상황이 문제라는 게 위원장 측 주장이다.

둔촌동 모아타운 통합 추진 위원장 측은 “강서구와 강남구는 구청장이 직접 사업설명회를 주관하며 주민을 설득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구에서는 주민들 스스로 추진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현재 강동구는 일부 반대자들의 의견만을 반영해 모아타운 지정 해제를 검토 중인데, 이는 주민들의 의지를 무시하는 행위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원장 측은 “우리 둔촌2동 일대는 여름엔 비가 새고, 겨울엔 동파로 많은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다. 또한, 소방차 진입도로도 확보되지 않아 화재 발생 시 큰 인명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런 낙후된 지역을 발전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찬성과 반대의 의사표시에 있어서도 형평성을 맞춰야 한다”면서 “반대자들은 허위사실로 주민들을 호도하고 있기 때문에 반대동의서 자체가 무효”라고 주장했다. 현재 찬성에 대한 의사표시는 지장이 찍힌 조합설립 동의서, 신분증 사본, 주민등록등본이 필요한 반면, 반대의 의사표시는 단순 연명부에 서명과 신분증 사본으로 갈음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밖에 해제요건 검토시에는 사업지에 대한 정확한 사업성을 알지 못하고 내 집을 빼앗기는 줄 알고 반대하는 여론이 있다고 할 때, 오해를 풀 생각은 하지 않고 이를 그대로 믿고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 문제라고 토로했다.

한편 둔촌동 모아타운 찬성주민들은 이달말 서울시청에서도 모아타운 반대집회 개최예정이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