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산시, 수출 중소기업 위한 '맞춤형 통상지원대책' 추진

공유
0

부산시, 수출 중소기업 위한 '맞춤형 통상지원대책' 추진

부산시는 국제해상운임 급등 등으로 최근 어려움을 겪는 지역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수출지원대책으로 '부산 수출기업 맞춤형 통상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사진=강경호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부산시는 국제해상운임 급등 등으로 최근 어려움을 겪는 지역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수출지원대책으로 '부산 수출기업 맞춤형 통상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사진=강경호 기자
부산시가 국제해상운임 급등 등 불안정한 글로벌 통상환경에 총력 대응한다. 물류비 격상에 따른 정부의 단계별 대응 매뉴얼 2단계 조치와 연계한 부산시의 선제 대응이다.

부산시는 국제해상운임 급등 등으로 최근 어려움을 겪는 지역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수출지원대책으로 '부산 수출기업 맞춤형 통상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주요 지원대책으로는 '수출중소기업 해외물류비 신규 지원, 수출입 애로 중소기업 바우처 확대 지원, 중소기업 전용선복 지원사업 적극 홍보, 수출입기업 피해신고센터 운영' 등이 있다.

먼저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수출중소기업 해외물류비 지원사업'을 신규로 시행한다. 수출에 든 지역기업의 해외 물류비 90퍼센트(%)를 기업당 300만 원 한도로 지원한다. 6월 중 신청받을 예정으로, 지원받기를 희망하는 기업은 향후 해외마케팅지원사업 통합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수출 목적 원자재 수입하는 기업과 영세한 지역 중소기업에 수출 마케팅비, 통․번역비 등을 지원하는 '수출입 애로 중소기업 바우처 지원사업'도 확대한다. 6월부터 지원한도를 수출활동 비용의 90%, 기업당 최대 300만 원까지(기존 80%, 최대 200만 원까지) 상향한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해외마케팅지원사업 통합시스템 공고문을 참조하거나 부산경제진흥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홍해지역 물류난에 대응하기 위해 시행하는 '중소기업 전용선복 추가 지원사업'을 부산시 해외마케팅지원사업 통합시스템과 유관기관 누리집을 통해 적극 홍보해 더욱 많은 부산지역 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지난 5월부터 지역 수출입기업의 피해사항 신고 접수와 처리과정을 모니터링하는 '수출입기업 피해신고센터'도 부산수출원스톱센터 내 설치 운영하고 있다. 유관기관과 점검회의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지역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수출동향을 공유하는 등 글로벌 통상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수출입 지원제도 문의 및 피해사항 신고는 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강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u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