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그룹-中CNGR 합작 전구체 공장, 포항영일만산단에 착공

공유
1

포스코그룹-中CNGR 합작 전구체 공장, 포항영일만산단에 착공

포항시, 글로벌 배터리 허브로 도약...이차전지 특화산단으로 거듭나

지난달 31일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에서 포스코그룹과 세계 전구체 시장 1위 기업인 중국의 CNGR그룹이 합작해 신규 설립한 포스코CNGR니켈솔루션과 C&P신소재테크놀로지 공장 착공식이 개최됐다.사진=포항시.이미지 확대보기
지난달 31일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에서 포스코그룹과 세계 전구체 시장 1위 기업인 중국의 CNGR그룹이 합작해 신규 설립한 포스코CNGR니켈솔루션과 C&P신소재테크놀로지 공장 착공식이 개최됐다.사진=포항시.
포스코홀딩스와 CNGR그룹이 공동(60대40)지분을 투자해 설립한 포스코CNGR니켈솔루션이 지난 달 31일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에서 착공했다.

두 기업은 약 4100억 원을 투자해 산단 내 2만평 부지에 연산 5만t 규모의 고순도 니켈 정제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또한 포스코퓨처엠, CNGR그룹이 2대8의 지분으로 합작 투자해 설립한 C&P신소재테크놀로지는 약 1조 1000억 원을 투자해 5만 2000평 부지에 연간 전구체 11만t을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한다.

이번 투자로 포항에 약 1000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며, 연간매출은 3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C&P신소재테크놀로지는 포스코CNGR니켈솔루션에서 생산된 순도 99.9%의 고순도 정제니켈을 활용해 전구체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위해 두 기업은 인접 부지에 공장을 설립해 물류비 절감과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의 안정적인 공급에 기여할 전망이다.

전구체는 양극재 직전 단계의 중간 소재로 양극재 원가의 60%를 차지하는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지만 2023년 기준 국내 생산 비중이 12%에 불과해 대부분의 전구체 수요를 중국에 의존해왔다.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퓨처엠은 CNGR그룹과의 합작 투자를 계기로 전구체 국산화를 가속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두 합작법인의 착공으로 영일만일반산단에는 포스코퓨처엠, 에코프로, 에너지머티리얼즈 등 국내 이차전지 소재분야 앵커기업을 포함해 약 43만 평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기업들이 자리하게 됐다.

포항시는 최근 블루밸리 국가산단에도 이차전지 분야 3조8천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해 포항 내 원료-전구체-양극재 및 폐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등 이차전지 분야 밸류체인을 탄탄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포스코CNGR니켈솔루션과 C&P신소재테크놀로지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며 이번 착공을 계기로 두 기업이 포항에서 또 하나의 역사를 써나가길 기원한다”며, “포항시는 그 역사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일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oi365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