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휴진’…응급실·중환자실은 제외

공유
0

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휴진’…응급실·중환자실은 제외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대위 결의
서울대병원장 “집단휴진 허가 않겠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전체휴진에 들어간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전체휴진에 들어간다.사진=연합뉴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전체휴진에 들어간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오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부서를 제외한 전체휴진을 결의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4개 병원은 오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모두 중단한다.

이들은 정부가 △전공의들에 내려진 진료유지명령 및 업무개시명령 완전 취소 △정부의 책임 인정 △의료 사태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 시행 등의 조치를 취할 때까지 휴진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강희경 비대위원장은 “그 전에라도 상황이 바뀐다면 안 할 생각이고, 우리도 휴진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환자분들께 죄송하지만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에서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4일 전공의들의 현장복귀를 유도하기 위해 소속 수련병원에 내린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등 각종 명령을 철회하고 면허정지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하기로 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정부의 행정처분 절차 중단은 행정처분을 재개할 수 있다는 것으로 보고 완전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한편 서울대병원 교수들의 전체 휴진 결의와 관련해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환자들의 불편을 넘어 안전에도 상당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병원장은 휴진을 결의한 교수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무기한 진료를 중단하겠다는 결정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해주길 부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환자단체도 “환자의 생명권을 박탈하는 비인도적 결정”이라며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입장문을 내고 “적정 치료 시기를 놓친 환자들이 얼마나 위급한 상황에 놓여 있는지, 긴 시간 환자들이 방치되면 얼마나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지 잘 알고 있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이어 "서울의대 교수들의 무기한 집단 휴진은 의료 집단 이기주의를 합리화하고 환자들을 내팽개친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sed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