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시, 일본전 경기 출전해도 안 해도 욕먹긴 마찬가지

공유
0

메시, 일본전 경기 출전해도 안 해도 욕먹긴 마찬가지

일본 경기를 앞둔 메시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심정을 고백했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경기를 앞둔 메시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심정을 고백했다. 사진=본사 자료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가 6일(이하 현지시간) 홍콩 친선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점에 대해 결국 유감을 표시했다. 미국 축구팀 인터 마이애미에서 활동하고 있는 메시는 지난 4일 홍콩 올스타와의 경기에서 내내 벤치를 지켜 관중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그는 부상으로 인해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으나 마음은 뛰고 싶었다고 밝혔다. 메시는 기자들에게 "홍콩 경기에 나가지 못했지만 항상 참여하고 싶었다"라며 "우리가 멀리 여행하고 사람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열정적으로 기다리는 이런 종류의 경기일수록 더 뛰고 싶다"고 말했다.
홍콩 경기장을 찾은 4만 명의 관중들은 메시가 벤치에 앉아 있는 동안 그의 이름을 부르며 환호했으나 끝내 모습을 나타내지 않자 야유를 보냈고, 티켓 환불을 요구했다. 인터 마이애미의 게라르도 ‘타타’ 마르티노 감독은 메시와 과거 바르셀로나 팀 동료 루이스 수아레스가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벤치에 앉아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7일 벌어질 인터 마이애미와 일본 팀 비셀 고베와 경기다. 경기에 출전하면 “멀쩡한 몸을 갖고 있으면서 홍콩만 차별했다”는 비난을 들을 것이다. 그렇다고 또 불참하면 일본 팬들에게도 ‘노쇼’라는 원망을 듣게 된다.

비셀 고베와의 경기에 출전할 것인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메시는 "솔직하게 말해서, 아직 출전할 수 있는지 여부를 잘 모르겠다. 몸 상태가 많이 좋아져 되도록 뛰고 싶다"라고 말했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