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1월 신규대출 금액 약 910조원…역대 최고 신기록

공유
1

중국 1월 신규대출 금액 약 910조원…역대 최고 신기록

중국 1월 신규대출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1월 신규대출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연초부터 경기 부양을 위해 돈을 풀면서 1월 현지 은행들의 신규 위안화 대출이 약 910조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 보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월 중국 은행들의 신규 위안화 대출은 4조9200억위안(약 909조6000억원)으로, 전달의 1조1700억위안(약 216조원)보다 크게 증가했다.
그 중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 대부분인 가계 대출은 지난해 12월 2221억위안에서 1월 9801억위안(약 181조원)으로 큰 폭으로 늘었다.

기업 대출도 지난해 12월 8916억위안에서 1월 3조8600억위안(약 713조6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정책입안자들이 부진한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역대 최고 신규 대출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중국 경제는 '위드 코로나' 원년인 지난해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5.2%의 성장을 보였지만 부동산 침체와 지방정부 부채 문제, 소비부진,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우려 등으로 올해는 4%대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당국은 부동산과 내수에 유동성을 확대해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사실상의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5개월 연속 동결하고 시중은행에 대출을 독려하고 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