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쓰비시상사, 일본 KFC 지분 매각 입찰 개시

공유
0

미쓰비시상사, 일본 KFC 지분 매각 입찰 개시

자산 교체와 수익성 강화 위한 전략적 선택

미쓰비시상사가 매각 입찰을 개시한 일본 KFC의 한 매장.이미지 확대보기
미쓰비시상사가 매각 입찰을 개시한 일본 KFC의 한 매장.
미쓰비시상사는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을 운영하는 일본 KFC 홀딩스의 지분 전량 매각을 위한 입찰 절차를 개시했다고 일본경제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쓰비시상사의 이번 결정은 자산 교체와 수익성 강화를 위한 전략적 선택으로 분석된다.

약 3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미쓰비시상사는 조만간 1차 입찰을 진행하여 매각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일본 KFC는 견조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지만, 미쓰비시상사는 자산 포트폴리오 개편을 통해 수익성을 더욱 강화하고자 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1차 입찰에는 외국계 펀드와 외식 대기업들의 참여가 예상된다고 외신은 전했다. 미쓰비시상사는 응찰자들과 조건 협상을 진행하여 최종 후보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일본 KFC의 시가총액은 약 900억 엔(약 7976억 원)이며, 매각 금액은 수백억 엔 규모로 예상된다. 펀드와 외식 대기업들은 사업의 안정성, 대도시권 출점 가능성, 수익 개선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KFC와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있는 미국 패스트푸드 대기업 얌브랜드도 입찰에 참여할 의향을 보이고 있지만, 조건 협상 과정에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미쓰비시상사는 이번 지분 매각을 통해 자산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하고 수익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일본 KFC는 새로운 투자자를 통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