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타 이어 IBM도 AI모델 오픈소스로 공개…‘개방형 AI’ 힘 실린다

공유
1

메타 이어 IBM도 AI모델 오픈소스로 공개…‘개방형 AI’ 힘 실린다

IBM이 메타에 이어 자체 개발한 코딩 특화 생성형 AI 모델 '그래니트 코드 모델'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며 개방형 AI 진영에 힘을 실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IBM이 메타에 이어 자체 개발한 코딩 특화 생성형 AI 모델 '그래니트 코드 모델'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며 개방형 AI 진영에 힘을 실었다. 사진=로이터
인공지능(AI) 열풍이 한창인 가운데, 생성형 AI의 핵심인 언어모델을 오픈소스로 공개한 메타에 이어, IT업계의 거물 IBM도 코딩용 AI 모델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며 ‘개방형 AI’ 진영에 힘을 실었다.

21일(현지 시각) IBM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연례 콘퍼런스 ‘싱크’에서 자사가 개발한 생성형 AI 모델 ‘그래니트 코드 모델’을 오픈소스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IBM은 지난해 9월 일반적인 생성형 AI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대규모언어모델(LLM) 그래니트 시리즈를 발표한 바 있다.

그래니트 코드 모델은 개발자들이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거나 문제 해결을 위해 코딩을 진행할 때 생성형 AI를 통해 이를 지원할 수 있는 AI 모델이다. IBM에 따르면 116종의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기반으로 훈련된 그래니트 코드 모델은 코딩 부문에 한해 기존 오픈소스 AI 모델 중 가장 우수한 성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방형 AI 또는 오픈소스 AI는 리눅스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처럼 생성형 AI 구현의 핵심인 AI모델을 누구나 무료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한 것이 특징이다. 전 세계에 걸친 개방된 생태계와 집단 지성의 힘을 이용해 관련 기술을 함께 개발하고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다. 이는 오픈AI와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아마존 등 다른 AI 선도 기업들이 기술과 AI 모델을 공개하지 않고 자사 플랫폼 내에서만 제공하는 폐쇄적 AI와 상반된 개념이다.

개방형 AI 분야의 선도 주자는 마크 저커버그가 이끄는 메타다. 지난해 오픈AI의 ‘챗GPT’를 시작으로 생성형 AI 열풍이 불기 시작하자 메타는 자체 개발한 언어모델 ‘라마(LLaMA)’ 시리즈를 오픈소스로 공개하며 개방형 AI 선도 주자로 급부상했다.

특히 메타는 언어모델을 공개하는 것 외에도 IBM과 함께 개방형 AI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해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등 50개사와 손잡고 지난해 12월 ‘AI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 여기에는 인텔·AMD·오라클 등 굵직한 빅테크 기업과 사일로 AI·스태빌리티 AI 등 유망 AI 스타트업, 예일대·코넬대 등 대학과 항공우주국(NASA)·국립과학재단(NSF) 등 미국 정부기관 등도 참여했다. 지난 4월에는 국내 기업인 카카오도 동참했다.

메타가 지난 4월 공개한 가장 최신 언어모델 ‘라마3’의 경우, 오픈AI의 GPT-4를 비롯한 경쟁사들의 최신 모델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것은 물론, 일부 기능에서 오히려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AI 업계에서 오랜 경력과 노하우를 갖춘 IBM까지 자체 개발 언어 모델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면서 개방형 AI 진영에 한층 힘이 실리게 됐다. 1950년대부터 AI 연구개발을 진행해온 IBM은 2000년대 초반부터 머신러닝(ML) 기반 AI인 ‘왓슨’ 시리즈를 선보이고 의료와 헬스케어 등에서 상업화를 시도하는 등 AI 분야의 오랜 강자로 꼽힌다.

업계 전문가들은 데이터센터 시장의 리눅스와 모바일 시장의 안드로이드처럼 향후 AI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이 더 많은 AI 모델을 공개하고 관련 생태계를 꾸준히 키워갈 경우, MS·구글·아마존 중심의 폐쇄적 진영에 맞서 미래 AI산업을 이끌어갈 주축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