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정부, 넘쳐나는 신에너지차 소비 촉진책 발표…내년 보급률 50% 넘기나

공유
0

中정부, 넘쳐나는 신에너지차 소비 촉진책 발표…내년 보급률 50% 넘기나

중국 정부가 자국내 전기차 재고 문제를 완화하고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에너지차 소비 촉진 방안을 내놓았다.  중국 산둥성 칭저우의 전기차 공장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정부가 자국내 전기차 재고 문제를 완화하고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에너지차 소비 촉진 방안을 내놓았다. 중국 산둥성 칭저우의 전기차 공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자국 내 넘쳐나는 신에너지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 재고를 줄이고 침체된 내수 경제를 촉진하기 위해 신에너지차 소비 촉진 정책을 내놨다.

30일(현지 시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최근 발표한 ‘2024~2025년 에너지 절약·탄소 감축 행동 방안’을 통해 교통·운수 장비의 저탄소 전환과 노후 자동차 퇴출, 차량 에너지 소비 제한 기준 개선 등에 대한 새로운 지침을 하달했다.
특히 이번 ‘행동 방안’에는 중국 각 지방정부가 시행 중인 각종 구매 제한을 점진적으로 폐지하고 통행 편의를 개선하는 등 신에너지차 소비를 촉진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 주요 도시에서 신에너지차를 구매하려면 일정 기간 사회보험료를 납부하거나, 번호표를 뽑고 순서대로 번호판을 발부받아야만 구매할 수 있는 등 다양한 형태의 구매 제한이 있었다.

하지만 중앙정부 차원에서 신에너지차 구매 제한을 대폭 완화함에 따라 각 도시나 지방정부별로 시행했던 제한 조치도 대폭 완화되어 신에너지차 구매가 더욱 확산할 전망이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부터 내수 경제 회복 방안 중 하나로 자동차 구매 활성화를 여러 차례 강조해 왔다.

지난해 7월 거시경제 주무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공업정보화부 등 13개 중앙 부처는 ‘자동차 소비 촉진에 관한 약간의 조치’를 공동으로 발표하고 지방 상황에 맞게 연간 자동차 구매 목표를 늘리도록 했다. 국무원 역시 별도의 소비 촉진을 위해 자동차 구매 제한 조치를 더는 새로 만들 수 없도록 못을 박았다.

중앙정부가 앞장서서 신에너지차 소비를 촉진함에 따라 현지 전문가들은 중국의 신에너지차 보급률이 더욱 빠르게 상승해 내년인 2025년까지 50%를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4월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총 67만4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28.3% 늘었다. 중국 내 전체 자동차 판매량 중 신에너지차 비중도 43.7%로 지난해 32%에 비해 11.7%포인트 상승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도 올해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을 총 3100만대로 예상하면서 그 중 신에너지차가 약 1150만대를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