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만, 에너지 위기로 반도체 공급망 '빨간불'

공유
3

대만, 에너지 위기로 반도체 공급망 '빨간불'

전력난 심화, 칩 제조 차질 우려...TSMC 등 타격 가능성

TSMC 로고. 사진=로이터
TSMC 로고. 사진=로이터
세계적인 반도체 강국 대만이 심각한 에너지 위기에 직면하면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미국 경제방송 CNBC가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대먄의 잦은 정전과 전력 부족 사태가 반복되면서 칩 제조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만, 7년간 세 차례 대규모 정전...올해 4월에도 전력 부족


보도에 따르면 대만은 지난 7년 동안 세 차례나 대규모 정전을 겪었으며, 지난해에는 313건의 정전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올해 4월에는 대만 북부 지역에서만 3일 동안 여러 차례 전력 부족 사태가 발생했다.

이러한 전력난은 대만의 에너지 수급 구조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대만은 에너지 수요의 97%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며, 주로 석탄과 가스를 사용한다. 이는 국제 에너지 가격 변동에 취약하며, 공급 불안정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저렴한 전기료, 수요 증가 부추겨...전력회사 타이파워 적자 심화


대만의 전력 위기는 낮은 전기 요금으로 인한 수요 증가와 공급 부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대만 정부는 최근 대규모 산업 사용자를 대상으로 전기 요금을 15% 인상했지만, 주택용 전기료는 여전히 20년 전 수준에 머물러 있다.

이로 인해 국영 전력회사인 타이파워(Taipower)는 2022년에 이어 2023년에도 63억 달러의 세전 손실을 기록하는 등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다. 타이파워의 적자는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으며, 반도체 산업을 비롯한 대만 경제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도체 기업, 전기료 인상 부담 소비자에게 전가


대만의 전력난은 반도체 산업에도 직격탄이 될 수 있다. 반도체 제조는 막대한 전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잦은 정전과 전력 부족은 칩 제조 속도를 늦추고 생산 비용을 증가시켜 글로벌 반도체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로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TSMC는 전기료 인상에 따른 비용 증가분을 고객에게 전가하겠다고 밝혔다. TSMC는 애플, 엔비디아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의 핵심 칩을 생산하고 있어, TSMC의 가격 인상은 전 세계 IT 기기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대만, 2030년 반도체 전력 소비 236% 증가 전망


대만의 반도체 산업은 2030년까지 매출이 두 배로 성장하고, 전력 소비량도 23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대만 정부는 토지 부족, 경직된 정책, 전력 인프라 투자 부족 등으로 인해 늘어나는 에너지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최근 챗GPT 등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으로 인해 데이터센터의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대만의 미래 전력 소비는 더욱 불확실해지고 있다.

전문가들 "대만 전력 위기, 글로벌 반도체 시장 큰 타격 줄 수 있어"


전문가들은 대만의 전력 위기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한다. 대만은 전 세계 파운드리 매출의 약 60%를 차지하는 핵심 생산 기지이기 때문이다. 대만의 전력난이 장기화될 경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만 정부는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 효율 개선 등을 통해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만의 전력난이 해결되지 않으면 글로벌 반도체 산업은 물론 세계 경제에도 큰 파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