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젠슨 황 "대만은 중요 국가"…中네티즌 "중국 판매 금지해야"

공유
0

젠슨 황 "대만은 중요 국가"…中네티즌 "중국 판매 금지해야"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2일 타이베이 국립대만대 종합체육관에서 한 '컴퓨텍스 2024' 기조연설에서 올 하반기 출시할 AI가속기 '블랙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2일 타이베이 국립대만대 종합체육관에서 한 '컴퓨텍스 2024' 기조연설에서 올 하반기 출시할 AI가속기 '블랙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젠슨 황 엔디비아 최고경영자(CEO)가 모국인 대만을 '국가'로 지칭하자 중국 네티즌들이 발끈했다.

4일 대만중앙통신(CNA)는 황 CEO가 지난달 29일 대만을 방문했을 때 대만 기자들이 세계 과학 기술 분야에서 대만의 중요성을 묻자 "대만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국가"라고 답했다.
당시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여기는 중국언론은 해당 발언은 전하지 않았지만 웨이보를 비롯한 중국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당 사실이 전해졌다.

중국의 한 네티즌은 "조국이 엔디비아 그래픽카드를 제재하고 모든 엔디비아 그래픽 카드를 중국에서 판매하는 것을 엄격하게 금지하기 위해 행동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이 회사의 모든 제품과 이를 사용하는 장비는 물론 회사 직원들까지 중국에 발을 들여 놓을 수 없도록 해야한다"며 반 엔디비아 정서가 조장됐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그래픽카드는 단기간에 대체할 수 있는 최고급 제품은 중국에서 사용할 수 도 없어서 보이콧은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