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첫 삽 뜬 스테이지엑스, 외부 우려에 "걱정 無"

공유
0

첫 삽 뜬 스테이지엑스, 외부 우려에 "걱정 無"

스테이지엑스, 시민단체 비판에 조목조목 반박
자본금 2000억원은 3분기내 증자 예정
전국망 로밍 지원 "과거부터 있던 지원정책"
'제3이동통신 놀이터' 주장 "벤처기업 폄하"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지난 2월 7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스테이지엑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지난 2월 7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스테이지엑스
스테이지엑스가 제4이동통신을 위한 첫걸음을 힘겹게 뗐지만 아직 서비스 개시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다. 이통3사를 비롯해 아직 제4이동통신의 설립을 반대하거나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테이지엑스가 이를 조목조목 반박하며 서비스 개시까지의 과정이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가장 강도 높게 스테이지엑스를 비판한 곳은 시민단체다. 10일 서울YMCA 시민중계실이 '제4이동통신 주파수 할당대상법인 선정 관련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큰 기대를 걸고 있고, 공공재인 주파수를 활용하는 제4이동통신이 벤처기업의 실험장이자 놀이터일 수는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한 비판의 배경은 스테이지엑스의 출범 초기 확보한 자금이 500억원대로 알려진 탓이다. 이동통신이라는 사업을 시행하기에는 현실적으로 너무 낮은 금액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서울YMCA는 "스테이지엑스 스스로 책정하고 공언해 온 사업 자본금 2000억원의 4분의 1에 불과한 금액"이라며 "이는 당장의 주파수할당 대가 납부와 운영비만 겨우 충당하는 수준으로, 이동통신 설비투자와 서비스 준비는 착수조차 하기 힘든 민망한 액수"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스테이지엑스가 이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스테이지엑스의 500억 자본금은 공언한 2000억원의 1/4에 불과하다는 주장에 대해서 "스테이지엑스가 확보한 500억원은 주파수 할당대가 납부와 법인 설립 시기에 맞춰 확보한 자금이다. 500억원 외 설비 투자와 서비스 투자를 위한 자금은 1500억원으로, 3분기 이내에 증자가 예정돼 있다"고 반박했다.

또 "자본금 확충 계획을 손바닥 뒤집듯 변경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스테이지엑스는 주파수 이용계획서 제출부터 지금까지 자본금 규모 및 조달 계획을 변경한 바가 없다. 스테이지엑스의 초기 자본금 구조는 △초기 자본금 2000억원 △금융권 조달 2000억원 △시리즈A 유치 2000억원으로 총 6000억원"이라고 강조했다.

"스테이지엑스가 로밍, 정책금융 등 유래없는 수준의 정부 지원을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국망 로밍(타사망 공동사용) 지원은 과거 제4이통사 지원 정책부터 포함돼 있었던 정책으로 새로운 정책이 아니다"라며 "주파수를 할당 받는 전국망 기간통신사업자라면 누구나 적용받을 수 있는 ‘로밍 고시안’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신 인프라에 대한 중복 투자 없이 로밍을 통해 효율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면 그 혜택을 소비자에게 돌려드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스테이지엑스는 현재 정책금융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스테이지엑스는 "사업에 필요한 예산 계획은 자체적으로 조달한 자금을 우선하여 고려하고, 정책 금융은 추후 필요한 경우 정부와 별도 협의해 사용 유무를 결정할 계획이다. 따라서 정책금융 4000억원이 국민혈세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주장은 불필요한 우려"라며 걱정을 불식시켰다.

마지막으로 "제4이동통신이 벤처기업의 실험장이자 놀이터"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IT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선도해온 벤처기업을 폄하하는 표현"이라며 강하게 유감을 표명했다. 스테이지엑스는 "현재 IT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대부분의 기업들이 사내벤처 등 스타트업에서 시작했다. 그 태동과 가능성에 의문을 갖는다면 보다 건전하고 혁신적인 이동통신생태계를 구축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테이지엑스는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춰 새로운 통신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각오로 제4이동통신사업에 도전하고 있다. 특히, 그간 고착화된 통신산업 내의 시장 경쟁을 활성화시키고, 이를 통해 가계통신비 절감과 국가 차원의 고주파대역 기술 선도, 그리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하나씩 증명해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