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강대·안랩블록체인컴퍼니 'NFT티켓시스템' 개발 나서… "암표 방지"

공유
0

서강대·안랩블록체인컴퍼니 'NFT티켓시스템' 개발 나서… "암표 방지"

부정 티켓거래 막아 건전한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안랩의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ABC)가 14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새로운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을 위한 블록체인기반 NFT티켓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주영 레이젠 대표, 이관준 올댓퍼포먼스 Inc 대표,  임주영 안랩블록체인컴퍼니 실장, 현대원 서강대학교메타버스전문대학원 원장, 노창현 미디어코드C&C 대표, 박강원 아이원이앤티 대표, 권치훈 스튜디오뉴웨이브 본부장. 사진=서강대학교이미지 확대보기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안랩의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ABC)가 14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새로운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을 위한 블록체인기반 NFT티켓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주영 레이젠 대표, 이관준 올댓퍼포먼스 Inc 대표, 임주영 안랩블록체인컴퍼니 실장, 현대원 서강대학교메타버스전문대학원 원장, 노창현 미디어코드C&C 대표, 박강원 아이원이앤티 대표, 권치훈 스튜디오뉴웨이브 본부장. 사진=서강대학교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안랩블록체인컴퍼니가 NFT티켓으로 건전한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양 기관은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로 ‘NFT 티켓시스템’을 개발하고, 공연미디어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NFT티켓시스템은 암표(n차 거래) 등 부정 티켓거래를 방지할 수 있어 공연업체와 소비자 모두 안전하게 티켓을 거래하게 된다.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안랩의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ABC)는 14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새로운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을 위한 블록체인기반 NFT티켓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서강대 메타원)과 안랩블록체인컴퍼니(ABC)는 양 기관이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NFT 티켓시스템’을 개발하고, 공연미디어 플랫폼 구축을 진행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NFT티켓시스템 시범사업 및 공연기획사 공동 실증을 위한 기술지원, 시스템 구축 및 사후 운영 관리 ▲공연기획사와 함께 NFT티켓시스템에 대한 공연관계자 교육 커리큘럼 공동개발 및 교육 ▲새로운 공연문화 플랫폼 및 공연문화 확산을 위한 프로그램 공동운영 등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공연 문화 발전을 저해하는 암표(n차 거래) 등 티켓 부정 거래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자는데 목적이 있다. 양 기관은 'NFT티켓시스템' 개발로 공연 제공업체와 소비자 모두 안전하고 공정하게 티켓을 거래할 수 있는 건강한 공연문화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양 기관은 'NFT티켓시스템'의 실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다양한 공연기획사 10곳과 함께 제3자간 협약을 체결하고, NFT티켓시스템의 실증 및 고도화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협약에는 축제, 행사, 콘서트 전문 기업인 미디어코드C&C(주), 실감공연 전문 제작 기업 올댓퍼포먼스Inc(주), 뮤지컬 제작 전문 기업 레이젠, HJ컬쳐, 내한공연 기획제작 전문기업 아이원 이앤티 등 다양한 공연기획사와 3개의 극장을 보유한 아신극장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서강대 메타원 현대원 원장은 “과도한 상업화로 소외되는 공연단체 및 시설의 입지를 확대하여 시장구조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소비자의 능동적인 관람을 도모할 필요성이 있다"며 "중소공연단체의 공연 홍보를 위한 새로운 미디어플랫폼과 수수료가 낮고 공연 접근권은 향상되는 티켓거래시스템에 기반한 새로운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이 필요해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랩블록체인컴퍼니(ABC) 임주영 실장은 ”안랩블록체인컴퍼니는 그동안 다양한 경험으로 축적해온 블록체인 기술력에 기반해 이번 NFT 티켓 시스템 개발 및 실증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증기관으로 참여하는 공연기획사 미디어코드씨앤씨 노창현 대표는 “항상 티켓발행과 더불어 공연을 널리 알릴 수 있는 홍보방법이 애로사항이었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중소공연단체의 새로운 플랫폼으로서 새로운 공연문화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