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 기업결합 승인

공유
0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 기업결합 승인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8월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이차전지 소재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MOU에서 그룹의 이차전지 사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LS이미지 확대보기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8월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이차전지 소재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MOU에서 그룹의 이차전지 사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LS
LS와 엘앤에프가 공동으로 설립한 합작회사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LLBS)이 경쟁 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 승인을 모두 완료했다.

LS그룹은 "LLBS는 한국, 중국, 폴란드, 베트남 등의 경쟁 당국으로부터 양사의 신설회사 설립이 세계 전구체 시장과 전후방 시장에서 경쟁을 제한하지 않는다는 판단을 받아 법인 설립 승인을 모두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LLBS는 ㈜LS 자회사가 됐다.
LS는 새만금 산단 5공구(33만8000㎡)에 이차전지 양극 소재인 전구체를 생산하기 위한 공장과 설비 설계, 전문 인력 채용 등에 더욱 탄력을 받아, 애초 수립했던 2026년 초에 초도 양산을 한다는 계획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올해 6월, 하이니켈 양극재 전문회사 엘앤에프와 손잡고 양극재의 핵심 기술 소재인 전구체 사업을 위한 합작회사 LLBS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LLBS는 이차전지 소재인 전구체 공장을 새만금에 연내 착공하여 2026년 양산 돌입 후, 지속 증산을 통해 2029년 12만t 생산을 목표로 추진키로 했다. 총사업 규모는 1조원 이상이며, 향후 자회사인 LS MnM도 추가적인 투자를 검토 중이다.

LS그룹은 LS MnM,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 등을 통해 황산니켈→전구체→양극재로 이어지는 산업 밸류 체인을 구축함으로써 이차전지 산업 생태계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LS 관계자는 "순수 국내 기업 간 동맹을 통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유럽연합(EU)의 핵심원자재법(CRMA)에 대응하고, 국가 미래전략산업이자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그 선행 물질인 전구체 분야에서 K-배터리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