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스테드, 1.6GW 규모 인천 해상풍력 발전단지 허가 취득

공유
0

오스테드, 1.6GW 규모 인천 해상풍력 발전단지 허가 취득

오스테드 인천해상풍력 지도. 사진=오스테드이미지 확대보기
오스테드 인천해상풍력 지도. 사진=오스테드
글로벌 해상풍력 선도기업 오스테드가 한국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인천 지역의 녹색 일자리 및 인프라·공급망 개발에 앞장선다.

오스테드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인천 해상에서 추진 중인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에 대한 1.6기가와트(GW) 발전사업 허가권을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오스테드의 기가와트 규모 인천해상풍력 사업은 인천 연안에서 70km 이상 떨어진 해상에 위치해 있다.
오스테드는 녹색에너지로 움직이는 세상 만들기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실제 녹색전환을 이룬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기업이다. 30년 전 세계 최초의 해상풍력 발전 프로젝트를 개발, 건설 및 운영했고,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33개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건설했다.

페어 마이너 크리스텐센 (Per Mejnert Kristensen) 오스테드 아시아·태평양 대표는 "오스테드는 이제 한국의 녹색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돕고 인천시가 국내외적으로 해상풍력산업의 그린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오스테드 인천해상풍력 사업은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청정에너지를 생산하고, 장기적인 투자 및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활성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