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G 모빌리티, 11월 글로벌 판매 총 7000대…전년 比 37.6%↓

공유
0

KG 모빌리티, 11월 글로벌 판매 총 7000대…전년 比 37.6%↓

내수 5050대·수출 1950대…조립라인 통합공사·소비심리 위축 등 발목

토레스 EVX 주행 사진=KG모빌리티이미지 확대보기
토레스 EVX 주행 사진=KG모빌리티
KG 모빌리티(KGM)는 지난달 내수 5050대, 수출 1950대를 포함 총 7000대를 판매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37.6% 감소한 수치다.

KGM은 평택공장 조립라인 통합공사에 따른 생산 중단 및 소비 심리 위축 등으로 인한 내수 판매 물량 감소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토레스 EVX 출시로 판매 물량이 늘며 전월 대비로는 9.0%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경기 위축에 따른 렉스턴 스포츠 중심으로 소비 침체 상황이 이어지며 전년 동월(6421대) 대비 21.4% 감소했다. 하지만 토레스 EVX가 본격적으로 출고를 시작하며 전월(3804대) 대비 32.8% 증가하는 등 일부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지자체별로 전기차 보조금 소진 등에도 불구하고 토레스EVX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아 1667대가 출고되는 등 KGM 역대 단일 모델 월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던 토레스의 흥행을 이어 갔다.

상승세를 이어오던 수출은 평택공장 조립라인 통합공사에 따른 생산 물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으나, 누계 대비로는 19.8% 증가한 상승세를 이었다.

KGM은 수출 시장 강화를 통한 물량 확대를 위해 지난 달 20일 카이로 기자지구에서 이집트 현지 미디어와 인플루언서, 대리점 관계자 등 대상으로 토레스 시승 행사를 갖는 등 수출 시장 마케팅 활동 강화에 나서고 있다.

KGM은 “평택공장 조립라인 통합공사에 따른 생산 중단과 소비 심리 위축 등으로 인해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며, “토레스 EVX가 본격적으로 국내외 출고를 시작하며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다양한 마케팅 전략 등 공격적인 내수 시장 대응 물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