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소차 반값에 산다...서울시, 보급 확대 지원

공유
0

수소차 반값에 산다...서울시, 보급 확대 지원

수소차 구매 시 보조금과 세제 감면...3250만원 상당 지원
오는 2026년까지 시내·통근·공항버스 1300대 수소버스 전환

12일 서울시가 올해 약 166억원을 투입해 수소 승용차 102대와 수소 버스 42대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서울시가 올해 약 166억원을 투입해 수소 승용차 102대와 수소 버스 42대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보조금과 세제 감면 혜택을 내세워 수소차 보급에 나섰다. 이를 통해 구매자는 7000만원 가량하는 수소차를 반값 정도면 구매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올해 약 166억원을 투입해 수소 승용차 102대와 수소 버스 42대를 보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수소차 구매자는 3250만원 상당의 보조금과 세제 감면 혜택을 받아 7000만원가량의 수소차를 반값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오는 13일부터 수소 승용차 구매 지원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신청서 접수일 기준 30일 이전부터 연속해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주사무소 사업자 등록을 한 개인·법인·단체 등이다.

개인은 1인당 1대, 개인사업자·법인·단체 등은 1개 업체당 20대까지 신청할 수 있다. 지원 가능한 수소차는 현대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넥쏘 1종이다.

모든 신청 절차는 수소차 제조·판매사에서 대행한다. 단 신청한 날로부터 차량이 2개월 이내에 출고 되어야 한다.

수소차를 구매하면 보조금 외에도 최대 660만원의 세제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요금과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남산터널 혼잡 통행료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2026년까지 공항버스 300여대를 포함해 시내버스·민간기업 통근버스 등 총 1300여대를 수소 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는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친환경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겠다"며 "앞으로 수소차 충전 인프라도 꾸준히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