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합병 가시화…직원 처우는

공유
0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합병 가시화…직원 처우는

양사 내부서 엇갈린 반응

김포공항에 계류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김포공항에 계류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사진=연합뉴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숙원이던 '메가 캐리어(초대형 항공사)'완성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의 가장 큰 고비로 여겨졌던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이 양사의 기업결합을 조건부 승인하면서다. 합병에 가까워지며 양사 직원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대한항공 경영진에 요구하는 쟁점은 '고용 유지'에 대한 명확성이다.
애초 대한항공 측은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부 분리매각과 유럽 4개 노선 이관 등 시정조치안에 대해 '고용승계 및 유지조건'을 내걸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고용 유지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던지고 있다.

동일 직군으로 보장이 되는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거론이 없어 불안감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업무 연속성이 없는 인사발령에 따른 간접적인 구조조정을 걱정하는 여론이다.

특히 알짜사업인 화물사업부 분리매각과 대규모 슬롯(항공기 이·착륙) 반납 등으로 필요 인원이 줄어든 상황에서 불가피한 구조조정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도 있다.

특히 양사 직원들은 합병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직원들 간의 갈등도 문제가 될 것으로 점친다. 특히 아시아나 운항승무원(조종사)들은 부기장에서 기장으로 승진하는 시니어리티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대한항공 내부에서는 양사의 합병이 세계 항공사와 견주기 위한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국내 항공 시장은 특성상 매출 비중에서 자국민의 비율이 70~80%를 차지한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양사는 경쟁적인 중복노선 운영으로 비효율적인 운항을 이어올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양사가 합병할 경우 중복 운영하던 장거리 노선을 효율화해 취항 도시와 탑승 시간대를 다양화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중·단거리 노선에 대한항공의 장거리 노선을 연계해 환승 매출 비율을 늘려 글로벌 항공사와 경쟁할 수 있다.

한편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 작업이 완료되면 자산 42조원, 세계 10위 수준의 초대형 항공사가 탄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