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요타 직기 엔진 부정 스캔들 한 달 만에 공장 재가동

공유
0

토요타 직기 엔진 부정 스캔들 한 달 만에 공장 재가동

토요타자동차는 2공장 가동으로 '하이에이스'도 생산과 출하를 재개한다.이미지 확대보기
토요타자동차는 2공장 가동으로 '하이에이스'도 생산과 출하를 재개한다.
토요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간) 국내 차량 생산 공장의 완전 재가동을 발표하며 위기 극복을 향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2개 공장, 총 2개 라인의 가동은 3월 4일부터 재개될 예정이며, 이는 토요타 직기의 엔진 인증 부정 사건 이후 약 한 달 만의 일이다.

일본 국토교통성이 27일자로 부정 엔진 출하 중지 지시를 해제하면서 토요타는 생산 재개를 앞당길 수 있었다. 이는 토요타가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결과라고 평가할 수 있다.
가동 재개되는 공장은 토요타 차체공업의 이나베 공장(미에현 이나베시)과 기후차체공업 본사 공장(기후현 가카미가하라시)의 각 1개 라인이다. 이를 통해 인기 모델인 '하이에이스'와 '알파드' 등의 생산 및 출하가 재개될 예정이다. 또한, 앞서 해외용으로 생산이 재개된 '랜드크루저 300'은 이번에 국내용 생산도 재개될 예정이다.

토요타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내 14개 공장 총 28개 라인 중 한때 4개 공장 총 6개 라인의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그러나 일부 해외 당국의 출하 허가 등에 따라 3개 공장, 총 4개 라인은 이미 2월 13일부터 가동을 재개한 상태다.

토요타의 신속한 대응과 지속적인 노력은 위기 상황 속에서도 회사의 회복력을 보여주는 좋은 예시다. 향후 토요타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욱 강력하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