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G모빌리티, 전기차 올림픽 'EVS 37'서 무선충전기술 시연

공유
0

KG모빌리티, 전기차 올림픽 'EVS 37'서 무선충전기술 시연

'미래 모빌리티로 향하는 웨이브' 콘셉트 맞춰 미래기술적용 방향 제시

KG모빌리티가 지난 23일 나흘간의 일정으로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EVS 37'에서 자기 공명 방식의 전기차 무선충전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GM이미지 확대보기
KG모빌리티가 지난 23일 나흘간의 일정으로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EVS 37'에서 자기 공명 방식의 전기차 무선충전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GM
KG모빌리티(KGM)가 '전기차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차 행사에서 자기 공명 방식의 전기차 무선충전기술 등을 시연하며 미래 모빌리티 핵심 역량을 선보인다.

KGM은 23~26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글로벌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 'EVS 37(The 37th International Electric Vehicle Symposium & Exhibition)'에 참가, '토레스 EVX'를 전시하고 미래기술적용 방향을 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37번째를 맞는 'EVS'는 세계 전기자동차협회(WEVA)와 아시아태평양전기자동차협회(EVAAP)가 주최,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다. 1969년부터 시작해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3개 대륙에서 매년 순환 개최되며 한국에서는 2002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린다.

'미래 모빌리티로 향하는 웨이브'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배터리 열폭주 현상', '완성차 기업들의 SDV 전환' 등 전기차의 최근 화두들을 다룬다. 이외에 완성차, 배터리, 충전, 부품 등 7개 카테고리의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전시관을 채운다.

KGM은 행사 기간 동안 정통 SUV에 전기차를 접목한 '토레스 EVX'를 앞세워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차별화된 전기차 충전 및 인프라 기술을 선보이며 모빌리티 미래기술적용 방향을 보여준다.

전시되는 차량은 △무선충전기술이 탑재된 '토레스 EVX' △루프탑텐트를 적용해 일상과 아웃도어를 즐길 수 있는 전기 레저 SUV의 장점을 강조하는 '토레스 EVX' △전기차 밴을 컨셉으로 전기차의 공간 활용도를 최적화해 실내를 구현한 '토레스 EVX VAN' 등 총 3대다.

특히, '토레스 EVX'에 적용된 무선충전기술은 국내기업 위츠와 미국의 무선충전 글로벌 기업인 WiTricity(와이트리시티)의 자기 공명 방식으로, 유선 충전기 및 별도의 공간이 필요 없어 전기차 충전의 불편 사항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시스템이다.

이 밖에도 KGM은 전시장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맞춤 구매 상담을 제공한다.
KGM 관계자는 "KGM은 독보적인 SUV 노하우와 고품질의 미래 지향적 기술을 바탕으로 모빌리티 패러다임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을 적용한 제품 생산에 앞장서 고도의 기술 경쟁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