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만 주요 철강업체, 1분기 매출 증가세…올해 실적 크게 향상 전망

공유
0

대만 주요 철강업체, 1분기 매출 증가세…올해 실적 크게 향상 전망

대만의 주요 철강업체들의 1분기와 3월 한 달 동안의 매출 실적이 소폭의 증가를 보였다. 하반기에도 이들 업체의 매출 실적은 큰 폭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대만의 선재업체인 퀀튼스틸(Quintain Steel)은 3월 연결 매출이 약 2억7400만 대만달러(약 116억 원)로 전년 동기대비 6.99%, 전월대비 17.53% 증가했다. 구조용 강재 제조업체인 드레곤 스틸도 3월 매출이 전월대비 17.2% 증가했다.
1분기 퀀튼의 연결 매출은 약 7억2700만 대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16% 증가했다. 이 회사는 올해 철강 시장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하반기에도 철강 수요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퀀튼은 올해의 영업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대만의 드레곤 스틸(DCS)의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7.2% 증가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20.78% 감소한 77억 대만달러를 기록했다.

1분기 매출은 237억 대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34% 성장했다. DSC는 철강 시장이 성장하고 있으며 1분기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2024년 전체 운영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