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 박정원 회장 직접 나섰다...해외 원전 수주 지원

공유
0

두산 박정원 회장 직접 나섰다...해외 원전 수주 지원

두산, 프라하에서 '두산 파트너십 데이'...박 회장 직접 주관
박정원 회장"15년 만에 도전하는 해외 원전 수주에 힘 보태겠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조핀 궁전에서 열린 '두산 파트너십 데이'에 참석한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참가자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두산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3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조핀 궁전에서 열린 '두산 파트너십 데이'에 참석한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참가자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두산그룹
두산그룹의 박정원 회장이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조핀 궁전에서 열린 '두산 파트너십 데이'에서 원전 사업 수주 지원 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이날 행사에는 얀 피셔 전 총리, 페트르 트레쉬냑 산업부 차관, 토마스 에흘레르 산업부 부실장 등 체코 정부와 기업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안세진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국장, 박인식 한수원 수출사업본부장, 스캇 박 두산밥캣 부회장 등이 함께 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체코 원전 건설 사업 참여를 위한 최종 입찰서를 제출한 가운데 열렸다.

두산그룹은 한수원이 체코 원전 사업을 수주할 경우 원자로, 증기 발생기 등 1차 계통 주기기는 두산에너빌리티가 공급하고 증기터빈 등 2차 계통 주기기는 체코 자회사인 두산스코다파워가 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두산에너빌리티가 보유한 수소·가스터빈 등 무탄소 발전 기술을 두산스코다파워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그룹은 두산스코다파워, 두산밥캣 EMEA(유럽·중동·아프리카 법인) 등 체코에 있는 자회사를 통해 현지 에너지·기계산업계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두산그룹의 자회사인 두산에너빌리티도 이날 행사에서 스코다JS 등 현지 발전 설비 기업들과 체코 원전 사업 수주를 전제로 원전 주기기와 보조기기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박정원 회장은 "두산은 수출 1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에 성공적으로 주기기를 공급한 경험을 바탕으로 15년 만에 다시 도전하는 해외 원전 수주에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