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엘리베이터 창립 40주년…현정은 회장 "100년 기업 위업 이뤄내자"

공유
0

현대엘리베이터 창립 40주년…현정은 회장 "100년 기업 위업 이뤄내자"

충북 충주 본사에서 기념행사 개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2일 충주 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2일 충주 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가 22일 창립 40주년을 맞았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고 임직원들에게 강조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날 창립 40주년을 맞아 충북 충주 본사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현 회장과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직원, 김영환 충북도지사, 이종배 국회의원, 조길형 충주시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지난 여정을 되돌아보는 연혁 영상 상영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슬로건 선포식, 장애인합창단 공연, 환경정화와 기부활동을 접목한 '플로깅 캠페인'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1984년 설립된 현대엘리베이터는 1989년 현 회장의 남편인 고(故) 정몽헌 회장 부임 이후 성장을 거듭했으며, 1992년 엘리베이터 1만대 생산을 돌파했다. 이후 1999년 기계실 없는 엘리베이터(MRL), 2001년 엘리베이터용 카·브레이크 시스템, 2015년 더블데크 엘리베이터, 2018년 점프 엘리베이터 상용화 등을 이뤄냈다.

2009년에는 국내에서 가장 빠른 분속 600m 엘리베이터, 2010년에는 분속 1080m 더블데크 엘리베이터, 2020년에는 분속 1260m 엘리베이터 등을 개발했다.

현 회장은 "현대엘리베이터는 40년 전 정주영 명예회장이 씨앗을 뿌려 싹을 틔운 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거듭하며 대한민국 산업의 한 축을 이끄는 거목으로 성장했다"며 "지난 40년이 그랬듯 기술 혁신의 기적을 더해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