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갤럭시 북4 엣지' 출시…"국내 AI 노트북 3대 중 2대 갤럭시로"

공유
0

삼성전자, '갤럭시 북4 엣지' 출시…"국내 AI 노트북 3대 중 2대 갤럭시로"

갤럭시북4 엣지, AI로 향상된 생산성·창의성·연결성 제시

삼성전자가 30일 갤럭시북4 엣지 미디어브리핑 행사를 통해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30일 갤럭시북4 엣지 미디어브리핑 행사를 통해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북4 엣지는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와 클라우드 AI를 아우르는 AI PC경험을 제공하는 제품이다. 새로운 AI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박준호 삼성전자 MX사업부 갤럭시 에코 상품기획팀장(상무)가 '갤럭시북4 엣지'를 두고 강조한 말이다. 삼성전자는 30일 서울시 이태원동에서 미디어 브리핑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북4 엣지' 모델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북4 엣지'모델의 가장 강력한 특징은 온디바이스 AI와 클라우드 AI가 합쳐졌다는 점이다. 박 상무는 "클라우드 기반의 AI뿐만 아니라 온디바이스 AI가 같이 적용하게 되면서 더욱더 강력한 하이브리드 AI 시대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있으며 갤럭시북4 엣지는 그러한 AI시대를 여는 첫 번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갤럭시북4 엣지의 핵심 칩셋으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X 엘리트'를 탑재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지성 퀄컴 CDMA 테크날러지 코리아 마케팅 부문(부사장)은 "스냅드래곤X 엘리트는 개발 단계에서부터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AI 성능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디자인되었다"면서 "퀄컴의 AI 기술이 접목되어 사용자들에게 한 차원도 높은 AI 경험을 선사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북 4 엣지가 전시되어 있다. 사진=장용석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북 4 엣지가 전시되어 있다. 사진=장용석 기자


갤럭시북4 엣지는 최고수준의 기기성능을 갖췄다. 다이나믹 아몰레드 2X스크린을 적용해 DCI P3기준 120%의 색재현력을 구현할 수 있고 3K수준의 고해상도와 120Hz의 화면주사율을 제공한다. 비전부스터 기능과 저반사율 스크린이 적용된 스크린은 터치기능도 지원해 활용도를 더욱 높였다.

성능을 극대화하기 기기의 열을 식혀주기 위한 베이퍼챔버가 적용됐고 강력한 배터리는 최대 22시간의 영상재생 시간을 지원한다. 이 모든 성능을 포함하면서 기기는 더욱 얇고 가벼워졌다. △갤럭시북 4 엣지 16인치 모델은 12.3mm, 1.55kg △갤럭시북 4 엣지 14인치 모델은 10.9mm, 1.16kg이다.

박준호 삼성전자 MX사업부 갤럭시 에코 상품기획팀장(상무)가 갤럭시북4 엣지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장용석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박준호 삼성전자 MX사업부 갤럭시 에코 상품기획팀장(상무)가 갤럭시북4 엣지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장용석 기자

삼성전자는 강력한 하드웨어 성능을 앞세운 갤럭시북4 엣지의 AI가 크게 3가지 측면에서 생활을 더욱 진화시킬 것이라 자신했다. 박 상무가 제시한 첫 번째 요인은 '향상된 생산성'이다. 그는 가장 대표적인 기능으로 '리콜'기능을 내세웠다. 리콜기능은 과거의 정보를 쉽고 빠르게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사용자들은 과거 정보를 검색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 때문에 리콜 기능을 사용하면 이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리콜 기능을 위해 갤럭시북4 엣지는 사용자의 사용화면을 스냅샷으로 저장하고 이를 AI가 분석해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는 식이다. 사용자는 원하는 용량을 스냅샷용으로 정할 수 있고 스냅샷은 용량을 초과하면 과거 데이터부터 삭제된다.

사용자의 모든 화면을 저장함으로써 화면이 유출되면 발생할 수 있는 보안우려에 대해서도 삼성전자는 자신감을 보였다. 박 상무는 "원하는 어플에 대해 저장하지 않을 수 있고 지울수도 있어 확실한 보안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라이브캡션 기능도 생산성의 향상을 불러올 수 있다. 라이브캡션 기능은 동영상 속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 한국말로 제공해주는 기능으로 동영상 감상이나 화상회의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30일 진행된 '갤럭시 북4 엣지' 미디어 브리핑 행사에 전시된 '갤럭시 북4 엣지' 제품.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30일 진행된 '갤럭시 북4 엣지' 미디어 브리핑 행사에 전시된 '갤럭시 북4 엣지' 제품. 사진=삼성전자


박 상무가 두 번째로 제시한 기능은 창의성의 향상이다. 갤럭시북4 엣지는 기존 텍스트를 그림으로 변환해주는 AI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박 상무는 "기존 텍스트를 그림으로 변환해주는 기능이 있었지만 원하지 않는 경우가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었다"면서 "사용자가 원하는 그림의 형태를 직접 입력함으로써 내가 원하는 사진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뿐 아니라 비디오 측면에서도 성능이 향상됐다. 화상통화에서 원하는 필터를 선택할 수 있고 스튜디오 이펙트는 강화된 성능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제시한 것은 다른 갤럭시기기들과의 향상된 연결성이다. 이를 통해 원하는 사물을 동그라미로 그리면 검색해주는 '서클투서치' 기능을 갤럭시북4 엣지 모델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포토어시스트 기능과 갤럭시 AI의 통역 기능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 갤럭시 스마트폰을 ‘갤럭시 북4 엣지’ 디스플레이에 미러링하면 PC에서 작업중인 문서 작업에 검색 결과를 바로 붙여 넣을 수 있다.

이외에도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회의 내용을 녹음한 뒤 ‘갤럭시 북4 엣지’에 연결하면 PC의 대화면에서 스마트폰의 AI 기능을 활용해 요약이나 번역을 진행하고, 이후 이메일에 붙여 넣기를 하는 등 기기간 매끄러운 연동도 가능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6월 3일 사전구매 알림 이벤트를 시작으로 6월 18일 전세계에 동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시 가격은 35.6cm(14인치)가 215만원, 40.6cm(16인치) 제품은 235만원과 265만원 2종으로 출시된다. 구입을 원하는 고객은 6월 3일부터 삼성닷컴에서 사전구매알림을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고객이 실제 제품을 구입할 경우 네이버페이 5만원권이 증정된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