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수원, 원전해체 비즈니스 포럼 개최…글로벌 진출 역량 강화

공유
0

한수원, 원전해체 비즈니스 포럼 개최…글로벌 진출 역량 강화

국내 원전해체 기술개발 현황 소개·과제 공유
“세계 원전해체 시장 성장, 정해진 미래”

한국수력원자력이 8일 산학연 전문가 200여명이 참가한 원전해체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왼쪽에서 세 번째 황주호 사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수력원자력이 8일 산학연 전문가 200여명이 참가한 원전해체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왼쪽에서 세 번째 황주호 사장)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해체사업 환경변화에 맞춰 조속히 원전해체 사업체계를 확립하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역량 강화를 위한 행사를 마련했다.

수력원자력은 8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2023 원전해체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주최한 이 포럼은 산․학․연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원전해체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다.

‘원전해체산업 고도화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방안’을 주제로 총 3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에서는 한수원과 두산에너빌리티, 한전KPS가 국내 원전해체 산업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2부에서는 원자력환경복원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수원 중앙연구원에서 원전해체 기술개발 현황을 공유했다. 이어 3부에서는 미국과 캐나다 해체 전문기업이 성공적인 원전해체 경험에 대해 소개했다.

포럼의 좌장을 맡은 정재학 경희대학교 교수는 “국내 해체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안전하고 경제적인 해체기술 개발과 함께 고리1호기 등 실제 해체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세계시장으로의 진출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세계 원전해체 시장의 성장은 정해진 미래”라며 “한국이 원전해체 산업에서 글로벌 선도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속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경쟁력을 확보해야한다”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