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피스텔, 매매가 19개월 연속↓...전세사기에 월세는 '쑤욱'

공유
2

오피스텔, 매매가 19개월 연속↓...전세사기에 월세는 '쑤욱'

오피스텔 투자 감소...매매가 지속적 하락
고금리와 전세사기 여파에 월세 선호...8개월 연속 상승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가 지난 2022년 7월 이후 19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가 지난 2022년 7월 이후 19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금리와 전세사기 여파 등 악재에 오피스텔 투자가 줄면서 매매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세보다 월세를 선호하는 현상이 지속되면서 오피스텔의 월세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14% 하락하며 지난 2022년 7월 이후 19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역시 지난달 0.10% 내리면서 17개월 연속 하락했다.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하락률을 규모별로 보면 40㎡ 이하 -0.16%, 40㎡ 초과 60㎡ 이하 -0.10%, 60㎡ 초과 85㎡ 이하 -0.07%, 85㎡ 초과 -0.09% 등으로 대체로 규모가 작을수록 하락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오피스텔 매매가가 계속 떨어지고 있지만 월세는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07% 오른 100.07을 기록하면서 작년 6월 이후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지수는 조사가 시작된 2018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서울과 수도권의 월세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각각 0.09% 올랐다.

월세가격지수를 규모별로 보면 40㎡ 이하가 0.09% 올라 가장 상승폭이 컸고 40㎡ 초과 60㎡ 이하가 0.05% 오르면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60㎡ 초과 85㎡ 이하는 0.02% 하락했고 85㎡ 초과는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소형 위주로 월세가 상승한 것이다.

월세가 오르면서 전월세전환율 역시 높아지고 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을 의미한다.

작년 1월 5.56%였던 전환율은 계속 오름세를 보이면서 12월 5.97%를 기록했고 지난 1월 6.01%로 또다시 올라 관련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고금리 및 전세사기 여파로 오피스텔 투자가 줄면서 매매가가 하락한 반면 전세보다 월세를 선호하는 현상이 지속되면서 월세가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