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지난해 4조6000억 원 영업손실…전년보다 28조 원 적자 개선

공유
0

한전, 지난해 4조6000억 원 영업손실…전년보다 28조 원 적자 개선

세 차례 전기요금 인상-국제 연료 가격 하락 효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본사 사옥.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본사 사옥. 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한전)은 지난 2023년 4조 600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28조 원 감소한 수치이며, 2022년 32조 6000억 원의 사상 최악 영업손실 이후 개선된 모습이다.

한전은 지난해 세 차례 전기요금 인상과 국제 연료 가격 하락의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23.78% 증가한 88조 2000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비용은 10.72% 감소한 92조 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3분기부터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3분기에는 1조 9000억 원, 4분기에는 1조 8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경영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전은 "국제유가 등 연료 가격 안정화 추세에 따라 경영 환경이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비핵심 자산 매각 등 재정 건전화 계획을 추진하고, 자회사 중간 배당을 통해 사채발행 한도 위기를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한전의 경영 정상화 노력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국제 연료 가격 변동성, 재생에너지 확대, 송배전망 투자 확대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남아 있다.

한전은 "국제유가 등 연료 가격 안정화 추세에 따라 경영 환경이 나아지고 있다"며 "비핵심 자산매각 등 재정 건전화 계획을 이행하고, 자회사 중간 배당을 통해 사채발행 한도 위기를 돌파해 경영정상화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