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 청약시장 당첨자, ‘50대 이상’ 소폭 증가

공유
0

올해 청약시장 당첨자, ‘50대 이상’ 소폭 증가

올해 50대 이상 청약 당첨자 비율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신반포12차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올해 50대 이상 청약 당첨자 비율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신반포12차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올해 들어 청약 당첨자 가운데 5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청약 당첨자 연령대별 데이터(3월 25일 발표 기준)를 분석한 결과, 50∼6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이 23.00%로 나타났다.
50∼6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은 2021년 19.65%, 2022년 19.77%, 2023년 20.46% 등으로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보였으며 상승 폭도 높았다.

연령별로 더 세분화해 들여다보면 50대 당첨자 비율은 지난해 13.69%에서 올해 15.28%로 1.59%포인트 상승했다. 60대 이상은 지난해 6.77%에서 올해 7.72%로 1%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반면 30대 이하와 40대 당첨자 비율은 2021년 80.35%, 2022년 80.23%, 2023년 79.54%, 올해 77.00%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해 30대 이하와 40대의 당첨 비율은 각각 49.69%와 27.31%를 기록했다. 지난해 30대 이하 당첨자 비율은 52.03%, 40대 당첨 비율은 27.52%였다.

이에 청약가점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더 많이 산정되는 특성이 있어 50대 이상에 유리하다는 해석과 함께 분양가 급등에 젊은층이 기존 매매시장으로 이동했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청약통장 가입기간이나 무주택 기간이 길수록 청약가점이 높기 때문에 연령대가 높은 50∼60대 이상의 당첨자 비율이 소폭 늘어난 것 같다"며 "출산율 저하로 인한 고령인구 증가 영향도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