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용산 '나인원한남' 경매 감정가 108억원…역대 최고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공기업

공유
0

용산 '나인원한남' 경매 감정가 108억원…역대 최고

나인원 한남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나인원 한남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서울 용산구 한남동을 대표하는 고가주택 '나인원한남'이 법원 경매 시장에서 역대 최고 감정가와 낙찰가를 동시에 경신하며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28일 법무법인 명도 경매연구소에 따르면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44㎡가 감정가 108억5000만원에 법원경매에 나왔다. 명도 측은 공동주택 경매 감정가가 1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역대 최고가라고 설명했다.
나인원한남은 341가구의 저층 고급주택 단지로 지난 2019년 11월 입주했다. 지난 2018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한남동 한남더힐처럼 임대 후 분양전환 조건으로 공급됐다.

당시 임대 보증금만 33억∼48억원(월 임대료 70만∼250만원)에 달했다. 2년 뒤엔 3.3㎡당 평균 6100만원에 분양 전환됐다. 이 아파트 전용 244㎡의 올해 공시가격은 106억7000만원으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최고가 순위 3위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