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분기 수도권 소형빌라 월세비중 54.1%…역대 최고 기록

공유
0

1분기 수도권 소형빌라 월세비중 54.1%…역대 최고 기록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빌라 전세 사기 영향으로 전세 거래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올해 1분기 수도권 소형 빌라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분기 서울, 경기, 인천의 전용면적 60㎡ 이하 빌라(연립·다세대) 전월세 거래량은 5만891건으로 이주아 월세는 2만7510건(54.1%)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2020년 1분기 수도권 소형 빌라의 월세 비중은 31.5%였다. 하지만 2021년 32.0%, 2022년 39.9%, 2023년 49.0%로 매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에서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도다. 경기도의 1분기 전체 거래 1만4361건 중 7916건(55.1%)이 월세 거래였다. 서울은 전체 거래 3만3043건 가운데 전세 거래 1만5106건, 월세 거래 1만7937건으로 월세 비중이 54.3%를 차지했다. 인천은 전체 3487건 가운데 월세 거래는 1657건(47.5%)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소형 빌라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중구(67.2%)였으며 이어 서대문구(65.7%), 종로구(64.5%), 송파구(63.9%), 관악구(63.1%), 노원구(60.4%), 동대문구(58.9%), 동작구(58.0%), 강남구(57.8%), 영등포구(56.0%) 등의 순이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