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로봇株, 투자가 이끌고 정책이 받치고…멀티플 확대로 주가 ‘화답’

공유
3

로봇株, 투자가 이끌고 정책이 받치고…멀티플 확대로 주가 ‘화답’

실적 컨센서스 상향은 아직…M&A 동향 주시해야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시에 상장된 로봇 관련주들은 이달 들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증시에 입성한 두산로보틱스는 이달 들어 2배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장 이후 부진한 주가 흐름이 180도 바뀐 상황이다. 특히 지난 17일 ‘지능형 로봇 개발 및 보급 촉진법’이 시행되면서 주가 상승 탄력은 강해졌다. 지능형 로봇 상용화 시기가 빨라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한 탓이다.

올해 로봇 산업에 대한 관심은 삼성전자로부터 출발했다. 이미 지난해 로봇 사업을 언급했던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상장사인 레인보우로보틱스에 590억원을 투자한 이후 추가 투자를 통해 최종적으로 지분 15%를 확보했다.
이어 LG그룹이 로봇 관련 투자 계획을 발표했으며 한화그룹은 한화로보틱스를 출범시켰다. 로봇 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 두산로보틱스가 상장하는 등 그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이미 해외에서는 주요 기업(테슬라,아마존 등)들이 로봇 시장 진출 및 투자가 본격화된 만큼 국내 시장에 대한 관심도 고조될 수밖에 없었다.

먼 미래 얘기로만 치부됐던 로봇 산업은 국내외 대기업들의 진출로 성장 가시성이 높아졌다. 이러한 움직임은 로봇 관련 기업 인수합병(M&A) 가능성을 높이기 마련이다. 통상 특정 분야 M&A는 관련 기업들의 가치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여기에 정부 정책이 뒷받침되면서 전반적으로 멀티플(기업 가치 배수)이 높아지는 결과를 가져왔다.
두산로보틱스 주가 추이. 출처: 한국거래소이미지 확대보기
두산로보틱스 주가 추이. 출처: 한국거래소


실제로 두산로보틱스를 제외하고 국내 시장서 로봇 관련주로 언급되는 기업들의 실적 추정치가 상향 조정된 사례는 찾기 어렵다. 증권사들이 커버리지를 개시하지 않은 곳도 있으며 티로보틱스는 1개월 전 대비 실적추정치가 오히려 하향 조정됐다.

즉 아직까진 로봇 관련주 주가가 실적에 기반하기 보다 성장 기대감과 이에 따른 멀티플 상승 효과가 끌어올린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산업 성장 초기라는 것을 감안하면 고평가 등을 논하기는 어려운 단계다. 이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과 결합된 로봇의 등장으로 응용분야가 확대된 것도 사실이다.

로봇 시장은 크게 산업용, 협동, 모바일로 나뉜다. 산업용 로봇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전기전자, 자동차 업종에서 자동화 공정 과정에서 많이 사용된다. 따라서 기존 업체들의 자본적지출(CAPEX)와 그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산업용 로봇이 작업자와 분리된 공간에서 운영된다면 협동 로봇은 작업자와 같은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을 말한다.

협동 로봇과 산업용 로봇은 같은 분야에서 동반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협동 로봇은 생산공정에서 좀 더 디테일한 부문(조립, 적재, 포장 등)에 관여하게 된다. 응용분야가 다른 만큼 로봇 기업 입장에선 포트폴리오 확대가 기대된다.

핵심은 모바일 로봇이다. 모바일 로봇은 산업용 및 협동 로봇과 달리 서비스 부문에 집중돼 있다. 물류 이동, 치안 등 분야에서 사람의 개입 없이 스스로 판단해 행동하는 로봇을 의미한다. 물론 생산 라인과 라인 사이에서 모바일 로봇이 쓰이고 있기 때문에 산업용 및 협동 로봇 산업과 완전히 분리된다고 볼 수 없다. 다만 로봇 산업 성장에 있어서 더 넓은 분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기대 요인이다.

로봇 ETF 11월 수익률(단위: 원) [출처:한국거래소]
로봇 ETF 11월 수익률(단위: 원) [출처:한국거래소]


한편, 로봇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주가연계증권(ETF) 수익률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TAR AI&로봇 ETF’는 이달 들어 25.44% 상승률을 기록하며 로봇 ETF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KODEX K-로봇액티브’(16.11%), ‘TIGER 글로벌AI&로보틱스 INDEX’(.19.11%), ‘KODEX 글로벌로봇(합성)’(9.87%) 순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