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증권, '지구의 날' 맞아 환경 정화 캠페인 실시

공유
0

SK증권, '지구의 날' 맞아 환경 정화 캠페인 실시

SK증권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여의도 일대에서 다수의 기업들과 공동으로 환경 정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SK증권이미지 확대보기
SK증권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여의도 일대에서 다수의 기업들과 공동으로 환경 정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SK증권
4월 22일은 지구의 날이다. 이 날은 지구 환경 보호를 생각하는 의미 있는 날이다.

SK증권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여의도 일대에서 다수의 기업들과 공동으로 환경 정화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활동은 ESG 실천 캠페인의 하나로 담배꽁초 미세플라스틱의 바다 유입에 대한 문제의식 확산을 위해 개최됐다.

SK증권 임직원 20여 명을 포함해 영등포구청과 다올금융그룹, 신한투자증권, 콘래드서울 및 영등포구 자원봉사센터, CSR Impact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여의도 일대의 흡연 부스를 중심으로 담배꽁초 줍기와 제대로 버리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꽁초를 감쌀 수 있는 시가랩(꽁초 밀봉 용지)을 이용하면 담뱃갑 등에 보관한 뒤 쓰레기통에 제대로 버릴 수 있어 무단투기와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무단투기 된 담배꽁초는 빗물받이를 막아 침수를 유발하고, 바다로 흘러가 미세 플라스틱 같은 해양생태계 오염원이 된다. 이는 다시 해산물 섭취가 잦은 우리의 식탁까지 위협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SK증권은 증권업계에서도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이다. 지난 1월 단일 증권사 최초로 자연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NFD)에 가입했으며, 사내에 그린히어로를 운영하며 생태계 복원을 위한 행복나눔숲 가꾸기, 자원순환 캠페인 등을 주도하며 구성원 중심의 ESG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SK증권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펼쳐진 이번 캠페인은 근무처인 여의도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을 위한 ESG 실천 활동으로, 어렵게 느껴지는 해양생태계 문제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도울 뿐 아니라 다수 이해관계자의 협력으로 지속 가능하고 건강한 커뮤니티를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