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 시간문제 vs. 가격 상승 재료? 엇갈린 전망

공유
0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 시간문제 vs. 가격 상승 재료? 엇갈린 전망

이더리움 이미지. 사진=로이터
이더리움 이미지. 사진=로이터
암호화폐 시장의 최대 화두 중 하나인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의 승인을 둘러싼 엇갈린 예측이 또 나왔다.

19일(현지시각) 암호화폐 전문매체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이더리움 현물 ETF승인은 시간문제이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BTC) ETF를 승인할 때 적용한 논리를 이더리움 ETF에도 동일하게 적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인베이스에서는 보고서를 통해 CME(시카고 상품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ETH 선물과 현물 ETH 가격 간 높은 상관관계를 강조하며, 비트코인 ETF 승인 시 이런 상관관계가 고려된 만큼 이더리움 ETF 승인 또한 해당 논리가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코인베이스는 “우리는 SEC의 승인 가능성이 시장에서 예상하는 것보다 높다고 보고 있으며, 5월 31일 승인 확률을 30~40%로 평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코인베이스의 예측은 폴리마켓의 16%보다는 훨씬 높은 수치이다.

마지막으로 코인베이스는 "암호화폐가 선거 이슈로 부각되기 시작하면서 SEC가 승인 거부에 필요한 정치적 자본을 지원할 의향이 있는지도 불확실해졌다. 2024년 5월 23일의 첫 번째 마감일에 거부가 결정되더라도 소송을 통해 그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반면, 암호화폐 헤지펀드 렉커 캐피털(Lekker Capital) 설립자 퀸 톰슨(Quinn Thompson)은 최근 DL뉴스와의 인터뷰에서 "SEC가 이더리움 현물 ETF 출시 승인을 거부한다면 오히려 이더리움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이더리움 현물 ETF승인의 부정적 이슈가 강한 만큼 이미 이더리움 가격에 시장의 부정적인 영향이 모두 적용됐을 가능성이 크며, SEC의 거절은 당면 리스크가 해결된 만큼 이더리움의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논리를 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