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ES 2020] 삼성전자, CES 최고 제품상·혁신상 휩쓸었다…198개 어워드 압도

공유
0


[CES 2020] 삼성전자, CES 최고 제품상·혁신상 휩쓸었다…198개 어워드 압도

혁신상 46개 포함 IT 전문 매체 선정 현장 어워드 198개 수상
QLED 8K·더 세로·더 월 등 스크린 3총사 최고 제품상 휩쓸어
갤노트10 라이트·갤럭시 크롬북·큐브 냉장고도 인기 대열에

center


삼성전자는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혁신상'뿐 아니라 주요 글로벌 매체들이 선정하는 현장 어워드에서도 압도적인 성과를 거뒀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CES 혁신상 46개를 포함, 현장 어워드 198개를 수상했다.

특히 9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한 TV 부문에서는 QLED 8K,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더 월', 라이프스타일 TV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QLED 8K는 테크레이더, AVS 포럼, 트러스티드 리뷰, 포켓린트, 지디넷 등에서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테크레이더는 “2020년 최고의 기술 리스트에 단 하나의 제품을 올린다면 삼성의 QLED 8K를 꼽을 수 있을 것"이라며 "거의 눈에 보이지 않는 베젤, 뛰어난 밝기와 명암 비까지 갖췄다”고 극찬했다.

2020년형 QLED 8K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 된 ‘AI 퀀텀 프로세서’와 화면의 99%까지 활용 가능한 ‘인피니티 디자인’, 8K 화질에 걸맞는 풍성한 서라운드 사운드 등으로 많은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특히 TV와 사운드바를 연결해 사용할 때 두 기기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최적의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 기능은 CTA가 수여하는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지난해 국내 출시에 이어 북미, 유럽 등 해외 시장에 출시 예정인 ‘더 세로(The Sero)'도 주목을 받았다.

미국의 주요 시사주간지 ‘타임’을 비롯해 IT 전문매체 리뷰드닷컴, 지디넷, 테크레이더 등이 더 세로를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타임지는 “수많은 세로형 영상 콘텐츠들이 나오고 있는데, 삼성 더 세로가 이러한 시청 경험을 더 즐겁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했다.

더 세로는 CTA가 선정하는 ‘CES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이다.

삼성전자 더 월은 IT 전문 매체인 지디넷의 'CES 최고의 기술', 포켓린트의 'CES 최고의 제품' 등에 이름을 올렸다.

또 삼성전자의 QLED 8K, 더 세로, 더 월은 미국의 대표적인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과 IT 전문매체 씨넷으로부터 나란히 ‘CES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5년 연속 CTA가 선정하는 혁신상을 받았으며, 이번 CES에서 새롭게 선보인 '큐브 냉장고' 역시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의 큐브 냉장고는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선정한 'CES에서 만난 최고의 신제품'과 '최고의 생활가전'에 함께 올랐다. 이 매체는 큐브 냉장고를 와인, 맥주, 화장품을 최적으로 보관하기를 원하는 애호가들을 위한 세련된 냉장고로 소개하는 한편, 스마트싱스를 통한 사물인터넷(IoT) 기능도 호평했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새롭게 공개된 '갤럭시 크롬북'과 '갤럭시 S10 라이트', '갤럭시 노트10 라이트'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이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다.

갤럭시 크롬북은 IT 전문매체인 기즈모도로부터 "지금까지 만든 크롬북 중 가장 멋진 크롬북"이라는 평가를 받았았다. 이와함께 씨넷의 'CES 최고의 노트북', BGR와 엔가젯의 'CES 최고의 제품' 등 약 20여 개의 현장 어워드를 석권했다.

갤럭시 노트10 라이트도 엔가젯으로부터 “뛰어난 성능과 다양한 기능에 합리적인 가격까지 갖췄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최고의 CES 제품', '최고의 모바일' 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이와함께 디지털트렌드의 '최고의 CES 기술', 리뷰드닷컴의 'CES 에디터스 초이스' 등도 함께 수상했다.

갤럭시 노트10 플러스 5G와 갤럭시 S10 5G 역시 CES 최고 혁신상 등을 받아 삼성전자의 5G 리더십과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창출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