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CC 1위 제주항공 ‘위기경영체제’ 돌입…“심각한 위기 국면”

공유
0


LCC 1위 제주항공 ‘위기경영체제’ 돌입…“심각한 위기 국면”

center
제주항공은 12일 비상경영을 넘어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저비용항공사(LCC) 1위인 제주항공이 승무원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무급휴가 제도를 전 직원으로 확대하는 등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제주항공은 12일 비상경영을 넘어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이날 사내 메일을 통해 “작년부터 항공업계가 공급과잉과 한일관계 이슈로 인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이슈로 항공 여행수요가 극도로 위축됐다”면서 “항공산업은 수익성 저하 차원을 넘어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 국면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따.

이 대표는 “위기대응을 위해 경영진이 먼저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할 것”이라며 “제주항공 인사원칙인 고용안정성을 유지시키면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기존 승무원 대상으로 진행했던 무급 휴가제도를 전 직원 대상으로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수익성 제고, 기단규모의 조절, 투자 우선순위 재설정 등을 넘어선 그 이상의 대응책이 요구되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위기경영체제 돌입을 통해 자구책을 마련하는 등 위기상황 극복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LCC간 공급과잉과 ‘보이콧 재팬’, 홍콩사태 등의 영향으로 실적이 적자로 돌아섰다. LCC 중 유일한 매출 1조 원 돌파 실적에도 영업손실 329억, 당기순손실 341억을 기록했다.

게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사태까지 겹쳐 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중국 노선 비중이 높은 제주항공은 이번 코로나19로 중국 노선 운항을 중단했고, 중국 이외의 노선 승객이 감소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