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2019년 매출액 첫 3조 돌파…영업익도 183%는 2066억

공유
0


카카오, 2019년 매출액 첫 3조 돌파…영업익도 183%는 2066억

연간 매출 3.9조로 전년比 28%↑…영업익 2066억 달성
"카카오톡 중심 BM 안착과 수익모델 확대로 수익성 ↑"

center
카카오 CI
center
카카오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출처=카카오

카카오가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매출액 3조 원을 넘겼다. 영업이익도 전년에 비해 3배 가까이 증가한 2066억 원을 달성했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13일 지난해 연간 매출이 전년에 비해 28% 증가한 3조 898억. 영업이익은 183% 늘어난 206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간 매출액은 역대 최고다.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은 전년 동기에 비해 29% 증가한 8673억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79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50%나 폭증했다.

카카오는 이에 대해 "카카오톡 중심의 비즈니스 구조 안착과 신규 사업의 수익 모델 확대가 역대 최고 매출과 이익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4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27%, 전년 동기 대비 47% 성장한 4440억 원을 기록했다.

톡비즈 매출은 톡보드의 성공적 안착과 커머스의 역대 최고 거래액 달성으로 전분기 대비 36%, 전년 동기 대비 73% 각각 증가한 2216억 원울 기록했다. 포털비즈 매출은 계절적 광고 성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6%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광고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3% 성장한 1342억 원을 나타냈다.

신사업 매출은 전분기 대비 42%,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882억 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T 대리의 연말 성수기 효과와 카카오T블루를 활용한 택시 사업 확장이 4분기부터 본격 시작됐고, 페이의 결제 거래액 성장과 금융 상품 출시로 수익이 증가함에 따라 신규 사업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픽코마 매출의 회계 기준 변경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2%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14% 성장한 4233억 원이다.

게임 콘텐츠 부문은 지난해 10월 출시한 달빛조각사가 전체 게임 매출 성장을 견인하며 전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1059억 원을 기록했다.

뮤직 콘텐츠 부문은 서비스 질의 향상 노력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 증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1533억 원을 달성했다.

유료콘텐츠 매출은 픽코마 매출을 4분기부터 J-GAAP 회계 기준에서 K-IFRS을 적용한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48% 감소,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한 47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거래액은 카카오페이지와 픽코마 모두 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 두 플랫폼의 거래액은 전분기 대비 13%, 전년 동기 대비 52% 성장한 1247억 원을 달성했다.

IP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전분기 대비 29% 성장,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1163억 원이다. 카카오M의 신규 매니지먼트 회사 편입 효과 및 음반 유통 매출 성장, 카카오IX의 프렌즈 IP를 활용한 글로벌 및 온라인 매출 성장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고 카카오는 밝혔다.

4분기 영업 비용은 전분기 대비 9% 증가, 전년 동기 대비로는 18% 증가한 7879억원으로, 4분기에 반영된 연간 상여금, 뮤직 매출의 성장과 매니지먼트 사업 확대에 따른 아티스트 수익 배분 증가, 성수기를 맞아 유료 콘텐츠, 모빌리티 사업 부문의 프로모션 확대 등의 영향이 반영됐다. 2019년 연간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2조 8832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는 톡보드를 통해 카카오 전체 광고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진 만큼, 올해는 톡보드와 카카오톡 채널(구. 플러스친구), 비즈메시지, 페이까지 이어지는 완결된 비즈니스 경험을 제공하며 톡비즈 매출의 성장세를 견고하게 높일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를 기반으로 한 테크핀 분야의 모바일 혁신도 가속화할 방침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을 기반으로 투자 상품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투자/자산관리 대중화를 이끌고 카카오뱅크도 상품, 서비스마다 고객이 최우선으로 선택하는 ‘카뱅 퍼스트’ 전략을 통해 국내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금융앱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올해 유료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도 가속화한다. 픽코마의 경우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전년에 비해 130% 느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만큼 일본 시장 내 만화 플랫폼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지난해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올해는 대만, 태국, 중국까지 사업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는 올해를 ‘K-콘텐츠의 글로벌 전파 원년’으로 삼고 시장 확대를 지속한다는 전략이다.

게임 부문 또한 엑스엘게임즈 인수를 통해 하드코어 장르의 개발력을 내재화하며 플랫폼, 퍼블리싱, 개발까지 게임 사업 전 영역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멀티플랫폼 게임 기업으로 입지를 더욱 굳힐 계획이다.
,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