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중당∙국민당, 색깔 논쟁… 주황색 vs 주홍색

공유
0


민중당∙국민당, 색깔 논쟁… 주황색 vs 주홍색

center


안철수 전 의원이 추진하는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측과 당색을 두고 논쟁 중인 민중당은 13일 "당원들의 직접 행동을 포함한 다양한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경고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중당은 국민당의 주황색 사용과 관련, 공정과 도덕, 예의의 문제를 말했다"며 "하지만 국민당 측은 자신들이 더 '비비드하다'며 말장난 수준의 해명을 늘어놓았다"고 며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또 "국민당이 원내에서 함께 국민께 봉사하는 진보정당도 무시하는데 국민을 존중할 거라 생각 들지 않는다"며 "기득권 정치, 갑질 정치를 향한 국민의 염증을 잘 알고 있기에 주황색 사용에 대해 아무런 거리낌 없는 국민당의 태도를 지적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중당은 전날 "주황색은 원내 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 중인 색임에도, 국민당은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당색을) 결정하고 선포했다"며 '주황색 가로채기'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이에 국민당 측은 "눈을 조금 크게 뜨고 들여다보면 색이 좀 다르다"며 "민중당은 주황에 가깝고 저희는 주홍에 가깝다. 조금 더 비비드하다"고 맞섰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