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여파로 혈액수급 비상’, 광주광역시의회 헌혈 동참

공유
1


‘코로나19 여파로 혈액수급 비상’, 광주광역시의회 헌혈 동참

김동찬 의장 “헌혈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 해소 기대”

center
안정적인 혈액 수급과 생명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사랑의 헌혈운동이 13일 광주광역시의회 청사에서 진행됐다. /광주광역시의회=제공
안정적인 혈액 수급과 생명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사랑의 헌혈운동이 13일 광주광역시의회 청사에서 진행됐다.

이날 김동찬 의장을 비롯한 광주시의회 의원과 사무처 직원들은 최근 국내에 유입된 코로나19 감염증 여파에 따른 지역 내 혈액수급 악화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는 헌혈문화 확산 운동에 동참하고자 단체 헌혈에 나섰다.

이날 헌혈 행사는 보건복지부 안전채혈 매뉴얼에 따라 채혈자의 여행력 확인, 체온 측정, 손 소독 등에 철저를 기하고 헌혈버스의 상시 소독과 환기 등 감염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김동찬 의장은 “최근 들어 헌혈자의 급감으로 혈액보유량이 적정보유량인 일평균 5일분에도 못 미치는 3.6일분까지 하락함에 따라 당장 필요한 수술까지 미루는 혈액위기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광주시의회의 이번 헌혈 운동을 통해 헌혈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이 해소되어 귀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문화가 광주공동체에 널리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의회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7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비상대책본부’를 출범·운영하는 동시에, 집행부가 방역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할 수 있도록 회의 운영을 탄력적으로 진행하는 등 집행부와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또한 신종 감염병에 대한 연구와 대응조치, 손실보상 등 일련의 관리 체계를 체계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 조례’를 전부 개정하는 등 광주시가 신종 감염병에 대한 철저한 예방 및 대응능력을 갖추기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