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식업계, 코로나 19로 고객 평균 29% 감소

공유
0


외식업계, 코로나 19로 고객 평균 29% 감소

center
한국외식업중앙회 산하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14일 600개 외식업중앙회 회원업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5.7%가 코로나 19 사태로 고객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이 감소한 업소의 평균 고객 감소율은 29.1%로 조사됐다.

방문 취식 고객이 감소한 업체가 87.3%, 포장 주문 고객이 감소한 업체가 57.8%, 배달 주문 고객이 감소한 곳이 37.5%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고객이 감소한 업체는 경기도가 93.2%나 됐고 인천은 70.7%로 그나마 적었다.

평균 고객 감소율은 제주도가 38.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일식·서양식 90.5%에서 고객 감소가 많았고, 치킨 전문점은 69%로 비교적 적었다.

평균 고객 감소율도 일식·서양식이 33.6%로 가장 높았고, 치킨 전문점은 16.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