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마블 '세븐나이츠 키우기' 출시 첫날 애플 매출 1위

공유
0

넷마블 '세븐나이츠 키우기' 출시 첫날 애플 매출 1위

대표IP '세븐나이츠' 시리즈 후속작

9월 6일 오후 7시 50분 기준 양대 앱 마켓(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매출 톱5 게임들의 목록. 사진=모바일인덱스이미지 확대보기
9월 6일 오후 7시 50분 기준 양대 앱 마켓(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매출 톱5 게임들의 목록. 사진=모바일인덱스
넷마블의 신작 '세븐나이츠 키우기'가 국내 출시 당일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세븐나이츠 키우기는 6일 오전 11시 안드로이드OS와 iOS로 동시 출시됐다. 앱 통계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출시 8시간만인 이날 오후 7시 경 애플 매출 1위에 올랐다.
이 게임은 넷마블의 대표 IP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방치형 RPG다. SD 캐릭터를 중심으로 한 캐주얼 그래픽, 5종의 던전과 303층 규모 무한의 탑 등 일반적인 콘텐츠에 10대10 결투장 등 PvP 콘텐츠 등을 지원한다.

또 원작 세븐나이츠의 세계관을 활용한 스토리와 세계관이 등장하며 135종의 영웅, 182종의 코스튬, 25종의 펫 등을 수집할 수 있다. 넷마블 측은 수집의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일주일동안 게임을 플레이하면 최대 1777회의 무료 뽑기를 지원한다고 공지했다.

국내 모바일 시장의 주류인 구글 플레이스토어의 경우 일주일 단위로 매출 순위를 측정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명확한 흥행 성적은 시간이 조금 흐른 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다.

앞서 넷마블이 7월 26일 출시한 수집형 RPG '신의 탑: 새로운 세계'의 경우 출시 24시간 이내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기록했으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선 매출 최고 4위를 기록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