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마트폰 덮친 장강 물결…모바일 게임 톱10 중 네 곳 '中 게임사'

공유
0

스마트폰 덮친 장강 물결…모바일 게임 톱10 중 네 곳 '中 게임사'

'원신' 호요버스, '데블M' 37게임즈 2년 연속 톱10
텐센트·펀플러스도 톱10 올라…한국 공략 거세질 것

중국산 MMORPG '데블M' 공식 이미지. 사진=37게임즈이미지 확대보기
중국산 MMORPG '데블M' 공식 이미지. 사진=37게임즈
2023년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누적 매출 기준 톱10에 오른 게임 퍼블리셔사 중 네 곳이 중국 게임사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내외적 규제 환경을 고려하면 향후 중국 게임의 한국 시장 침공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앱 통계 분석 플랫폼 센서타워는 양대 앱 마켓(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데이터를 정리한 '2023년 한국 시장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순위'를 9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호요(호요버스)가 6위, 37게임즈가 7위, 펀플러스(센추리 게임즈)가 8위, 텐센트(레벨 인피니트)가 9위에 올랐다. 그 외 엔씨소프트(NC), 카카오게임즈, 넥슨, 넷마블, 위메이드, NHN 등은 모두 한국 게임사였다.

중국 게임사 중 호요버스와 37게임즈는 2022년에도 각각 5위, 6위를 차지한 데 이어 2년 연속 최상위권에 들었다. 당시 9위에 오른 '라이즈 오브 킹덤즈' 개발사 릴리스 게임즈는 톱10에서 밖으로 밀려났으나, 새로운 중국 게임사 둘이 그 자리를 차지한 모양새다.

호요버스와 37게임즈는 지난해 각각 신작 '붕괴: 스타 레일'과 '데블M' 흥행에 성공했다. 펀플러스는 'WOS: 화이트 아웃 서바이벌'의 성과가 주효했다. 텐센트는 독특하게 한국의 시프트업이 개발한 '승리의 여신: 니케'가 대표적인 퍼블리싱 작으로 꼽혔다.

2023년 한국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15개 게임을 나열한 차트. 사진=센서타워이미지 확대보기
2023년 한국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15개 게임을 나열한 차트. 사진=센서타워

앞서 언급한 각 게임사별 대표작 4종은 모두 2023년 연간 게임 별 매출 순위 톱15에 들었다. 호요버스는 기존 흥행작 '원신'도 9위에 올렸다. 이 외에도 EA가 원작 IP를 소유한 넥슨의 'EA 스포츠 FC 모바일', 미국의 로블록스 코퍼레이션이 개발한 '로블록스'를 더하면 총 6개 게임이 외산 게임으로서 매출 순위에 올랐다.

국산 신작 중에선 3위 위메이드 '나이트 크로우', 7위 카카오게임즈 '아키에이지 워', 15위 넷마블 '세븐나이츠 키우기' 등이 순위에 들었다. 나이트 크로우에 힘입어 위메이드는 2022년 25위에서 지난해 5위로 급성장했다.

외산 게임들의 특징은 비교 장르가 다양하다는 점이다. 호요버스의 두 게임은 3D 카툰 렌더링 그래픽 기반 어드벤처 게임, '데블M'은 MMORPG, 'WOS'는 MMO 전략 게임이다.

반면 매출 톱5에 오른 국산 게임들을 살펴보면 NC, 카카오게임즈, 위메이드 등 다양한 업체들이 배급했으나 장르는 모두 MMORPG였다. 순위권 게임 시프트업의 '니케'는 수집형 RPG이나 배급은 앞서 언급했듯 중국의 텐센트가 맡았다.

중국 정부의 국내 시장 단속이 강화됨에 따라 중국 게임사들의 해외 진출 기조도 계속될 전망이다. 중국 미디어 검열 기구 국가신문출판서는 오는 22일 유료 과금 유도를 위한 시스템을 다수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된 '온라인게임 관리 조치' 시행을 앞두고 있다.

외산 게임들이 대거 국내 시장에 진출하는 가운데 일부 게임사들은 저질 광고 양산, 문화 동북공정 시도, IP 도용 등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국회에선 이를 억제하기 위해 '해외 게임사 국내 대리인 지정 의무화' 등 내용을 담은 게임 법(게임 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입안됐으나, 오는 4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국회 임기 종료에 따라 법안이 자동 폐기될 가능성이 높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