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용 절감 나선 나이키, 감원 칼바람…1600명 해고한다

공유
0

비용 절감 나선 나이키, 감원 칼바람…1600명 해고한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본사 자료
나이키가 전체 직원 중 1600명을 해고한다. 비용 절감을 위해 전체 직원에 2%에 달하는 인력을 감축하기로 한 것이다.

15일(이하 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존 도나호 나이키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이같이 밝혔다.
메모에는 러닝, 여성 의류, 조던 브랜드 등 부문에 자원을 집중할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도나호 사장은 "고통스러운 현실"이라며 "우리는 최고의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고, 이는 전적으로 저와 경영팀의 책임"이라고 전했다.

미국 오리건주 비버튼에 본사를 둔 나이키는 지난해 5월 기준 약 8만37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번 감원은 매장, 유통센터 직원, 혁신 팀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나이키는 지난해 말 올해 매출 전망도 낮춰 잡았다. 또 향후 3년간 최대 20억 달러의 비용 절감 계획도 공개했다. 감원은 16일부터 시작된다. 3월 말까지는 2단계 감원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