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시장 관망세 지속…강남 재건축 ↑

공유
0


부동산시장 관망세 지속…강남 재건축 ↑

[글로벌이코노믹=온라인뉴스팀] 1월 취득세 감면 연장안 통과 불발로 부동산시장은 다시 관망세로 접어들고 있다. 서울 재건축 시장은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지만 추격매수가 없어 힘이 빠진 모습이다.

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월 마지막주 아파트 매매가격은 서울(-0.04%), 신도시(-0.03%), 수도권(-0.01%) 모두 하락했다. 서울과 신도시는 전주 대비 하락폭이 컸다.

서울 재건축 시장은 지난주에 이어 0.12% 상승했지만 상승폭은 전주 0.16% 보다 둔화됐다. 강남이 유일하게 0.52% 상승했고 강동 주간 0.04%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추위가 누그러들면서 신혼부부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1월 들어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서울이 0.06% 상승했고, 신도시와 수도권도 각각 0.01%, 0.02% 올랐다.

◇매매시장…취득세 연장 불발로 관망세 심화

취득세 감면연장 불발로 관망세가 짙어진 가운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강서(-0.16%)가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어 영등포(-0.14%), 송파(-0.13%), 동작(-0.11%), 양천·도봉(-0.08%) 순으로 약세를 보였다.

강서구는 염창동 이너스내안, 극동상록수, 화곡동 우장산 아이파크, 이편한세상 등 중소형마저 거래가 뜸해지면서 500만~3500만원 내렸다. 영등포는 거래 부진 속에 양평동 한솔과 동보, 당산동 금호어울림 등 중대형이 500만~3500만원 떨어졌다.

송파 역시 중대형 가격 하락을 주도했다.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잠실엘스, 문정동 문정 푸르지오 등이 1000만~25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산본과 중동이 보합세를 보였고 분당(-0.05%), 일산(-0.01%)은 내렸다. 평촌(0.01%)은 소폭 올랐다. 분당은 중대형 가격 하락세가 여전했다. 서현동 시범삼성, 한신, 이매동 아름두산, 아름삼호 등이 100만원 정도 하락했다.

수도권은 인천(-0.03%), 수원(-0.02%), 고양·시흥·남양주(-0.01%) 등이 하락했다. 인천은 매수세 부진으로 대부분의 면적이 하락세를 보였다. 간석동 금호어울림, 논현동 에코메트로 11단지, 한화 꿈에그린, 귤현동 귤현 아이파크 등이 500만~2000만원 떨어졌다.

수원과 고양시는 중대형 가격 하락이 컸다. 수원은 우만동 월드메르디앙 등이 500만~1000만원 내렸고 고양시는 풍동 숲속마을 두산위브 6단지 등이 500만원 가량 떨어졌다.

◇전세시장…신혼부부 수요 몰려 상승

서울은 업무시설과 도심 주변, 상대적으로 저렴하면서 교통이 편리한 지역을 중심으로 신혼부부 등 수요가 몰리며 올랐다. 동작(0.19%), 강서(0.14%), 성동(0.13%), 강남(0.12%), 동대문(0.09%),송파(0.07%), 은평(0.06%), 영등포(0.06%) 등이 상승했다.

동작은 신혼부부 수요와 인근 서초 재건축 이주 여파로 올랐다. 신대방동 보라매아카데미와 상도동 래미안상도 1차, 흑석동 한강현대 등 중대형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강서는 9호선 주변 염차동 극동, 삼성관음 등 중소형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0.02%), 산본(0.02%), 평촌(0.01%) 등이 조금 올랐고 일산과 중동은 주간 변동이 없었다. 분당은 이매동 이매 동신3차, 구미동 무지개LG 등 중소형이 500만원 가량 올랐다.

수도권은 인천(0.07%), 의왕(0.06%), 광명(0.04%), 이천·용인(0.01%) 등이 올랐다. 인천은 중소형 아파트 수요로 오류동 신동아, 동춘동 대림2차, 작전동 코오롱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광명은 주변 디지털단지 수요와 더불어 신혼부부 등 새 아파트 수요가 꾸준했다. 하안동 주공9단지, 광명동 현진에버빌 등 중소형이 150만~500만원 상승했다.